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보물 제1868호 '포항 보경사 적광전' 과 시도유형문화재 제203호 '포항 보경사 오층석탑'
?
 보물 제1868호 "포항 보경사 적광전" 과 시도유형문화재 제203호 "포항 보경사 오층석탑" ?
ⓒ CPN문화재TV

관련사진보기

 
포항 보경사는 보물 제1868호 '포항 보경사 적광전'을 비롯해 9건의 국가·지방 문화재가 있는 사찰이다. 문화재 외에도 가람도 9곳이나 되어 규모도 상당한 편이다.

특히 포항 보경사 적광전은 내부에 있는 시도유형문화재 제514호 '포항 보경사 적광전 소조비로자나삼존불좌상'과 후불탱화인 보물 제1996호 '포항 보경사 비로자나불도'를 보유한 건조물이다.

현재 적광전에 대한 문화재 안내판은 표시가 되어 있지만, 불상과 후불탱화에 대한 문화재 안내판은 어디에도 보이지 않아서 모르고 지나칠 가능성도 충분히 있었다.

거기에 성보박물관은 다른 불전들과 거리감이 있게 배치되어 있어서 보경사를 다 둘러본 뒤에 박물관을 방문하게 된다면 상당히 지칠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보경사의 내부 불전을 둘러보는 시간은 적어도 1시간 이상이 걸렸으며, 이는 결코 적은 시간이 아니었다.
 
 ?포항 보경사 템플스테이 전각
 ?포항 보경사 템플스테이 전각
ⓒ CPN문화재TV

관련사진보기

 ​
템플스테이로 쉬는 공간을 제외하면 벤치 등 앉아서 쉴 공간은 거의 없었다. 특히 내부도 대부분 자갈로 이루어져 있어서 평지보다 피로감도 더한 상황이기 때문에 노인이나 장애인 관람객들은 이동이 상당히 불편하게 느껴질 수도 있었다.

포항 보경사 주지 철산스님은 "보경사는 여러 문화재뿐만 아니라 내연산을 오르내리는 등산객들도 중간에 쉬기 위해 많이 찾아오고 있다. 사람들이 사찰에 문화재가 많기 때문에 그만큼 볼 것도 많아서 좋지만, 쉴 공간이 부족하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찰에서 템플스테이를 운영 중이고 성보박물관도 개관 준비 중에 있어서 코로나19가 완화된다면 더 많은 이들이 방문할 예정이다. 이에 문화재 관람에 더 효율성이 있도록 개선할 필요성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문화재는 그 공간 속에 있는 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닌 국민들에게 활용되고 물려줘야하는 모두의 자산이다. 문화재청에서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점자안내판, 노약자를 위한 관람 편의 시설을 늘리려 노력중이지만 아직 갈 길이 먼 상황이다.

올해는 처음으로 문화재청 예산이 1조 원을 돌파한 뜻 깊은 해다. 전체 예산의 0.2% 수준에 머물러 있는 상황이지만, 모두에게 공정한 관람이 주어지도록 꾸준히 문화재계에 관심을 가져야 할 때가 아닐까.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CPN문화재TV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문화유산 현장취재 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