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의 한 민영 방송사가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의 사진을 '북한 김일성 주석의 부인 사진'이라고 잘못 소개한 것에 대해 공개적으로 사과했다.

BS TV도쿄의 시사 프로그램인 '닛케이 플러스 10 토요일'은 5일 홈페이지를 통해 "5월 2일 방송에서 사용한 정지 영상의 일부에 오류가 있었다"며 "김일성 주석의 부인 김정숙 씨의 사진으로 한국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씨의 사진을 잘못 사용했다"고 밝혔다.

이 방송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가계도 화면에서 빚어진 오류에 대해 "시청자 및 관계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리며, 정정한다"고 덧붙였다.

BS TV도쿄 측은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의 사진을 썼던 화면을 김일성 주석의 부인 사진으로 교체한 화면도 함께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이 방송사는 전날 저녁 '닛케이 플러스 10' 프로그램을 통해서도 해당 내용을 정정하고, 사과했다.

앞서 김애경 청와대 해외언론비서관은 전날 공지 문자를 보내 "일본 BS TV 도쿄의 시사프로그램인 '닛케이 플러스 10 토요일'이 5월 2일 자 방송에서 김일성 주석 부인 사진에 김정숙 여사 사진을 사용한 것과 관련, 해당 방송사 측에서 4일 문서를 통해 사과 및 정정 보도 의사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