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코로나19 긴급사태 연장 기자회견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코로나19 긴급사태 연장 기자회견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긴급사태를 연장하며 대국민 사과했다.

일본 NHK에 따르면 5일 아베 총리는 긴급사태 연장을 결정하고 기자회견을 열어 "불행히도 긴급사태를 한 달 연장하게 됐다"라며 "총리로서 책임을 통감하며 국민께 거듭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앞서 일본은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지난 3월 8일 도쿄, 오사카 등 대도시를 중심으로 긴급사태를 발령했다가 17일에는 전국으로 확대하며 이달 6일을 시한으로 정했다. 하지만 감염 확산을 목표한 만큼 억제하지 못하면서 이달 말까지 연장했다. 

아베 총리는 "어느 때보다 엄중한 경제 환경에 놓인 고통을 알고 있다"라며 "긴급사태를 연장하기로 한 것은 창자가 끊어지는 심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확진자가 감소하고 있지만, 아직 충분한 수준이라고 말할 수 없다"라며 "의료 현장이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어 조금 더 노력해야 한다고 솔직하게 말하고 싶다"라고 긴급사태 연장의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환자의 평균 입원 기간이 2~3주라는 것을 고려하면 신규 확진자 증가를 억제하고, 의료 현장의 어려움을 개선하려면 한 달 정도의 기간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라고 덧붙였다.

다만 오는 14일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고 가능하면 시한 전에 긴급사태를 해제할 수도 있다며 "최근 들어 하루에 100명이 넘는 환자가 감염에서 회복되고 있으며, 신규 확진자를 그 수준 밑으로 줄여야 한다"라고 목표치를 제시했다.

아베 총리는 일본의 코로나19 사망자가 미국이나 유럽 국가들에 비해 적은 것이 폐렴 사망자에 코로나19 사망자가 일부 포함됐기 때문이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그런 것은 없다"라고 부인했다.

한편, 일본 경제계는 즉각 우려를 나타냈다. 일본 최대 경제단체 일본경제인연합회는 성명을 내고 "정부가 신속한 사태 수습을 위한 결단을 내린 것으로 받아들이겠다"라면서도 "국민 생활과 기업 경영 상황 등을 지켜보며 세심한 배려를 부탁한다"라고 밝혔다.

일본상공회의소도 "긴급사태 연장이 국민 생활에 미치는 영향은 매우 심대하다"라며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면서도 경제 정상화를 위한 전체적인 계획을 내놓아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