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ABC방송 인터뷰 갈무리.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ABC방송 인터뷰 갈무리.
ⓒ ABC

관련사진보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비무장지대(DMZ)에서 벌어진 남북 간 총격 사건을 우발적으로 본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3일(현지시각) 미국 ABC방송 '디스 위크'에 출연해 비무장지대에서 북한의 총격에 우리 군이 대응 사격을 가한 사건에 대해 "우발적(accidental)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해당 사건의 보도를 봤고, 일부 내부 정보도 봤다"라며 "최초 보고에 의하면 북한으로부터 몇 발의 총격이 넘어온 것을 확인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도 대응 사격을 가했다"라며 "지금까지 파악한 바에 따르면 양측 모두 어떠한 인명 피해도 없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공개 활동에 나선 것과 관련해 "우리도 어제 전 세계가 본 사진을 봤다"라며 "김 위원장은 살아 있으며 잘 지내는 것처럼 보인다(alive and well)"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김 위원장이 할아버지 김일성 주석의 생일 축하 행사에 불참한 이유를 묻자 "왜 그런 선택을 했는지 알 수 없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과거에도 오랜 기간 대중의 시야에서 벗어났던 적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라며 "이는 전례가 없는 일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김 위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에 감염됐거나 심혈관 질환을 앓고 있냐는 질문에도 "더 이상 말해줄 수 있는 것이 없다"라며 즉답을 피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그 어떠한 것에도 불구하고 우리의 임무는 변함없다"라며 "북한 정권이 핵을 포기하고 검증받게 하며, 북한 주민을 위해 더 밝은 미래를 창출하도록 설득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하고 줄곧 집중하고 있는 일이자 앞으로도 계속 노력할 일"이라고 덧붙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