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본의 코로나19 사망자가 500명을 넘었다고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일본의 코로나19 사망자가 500명을 넘었다고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500명을 넘었다.

일본 NHK 방송에 따르면 3일 오전 0시 기준으로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는 517명을 기록했다. 

일본은 도쿄 15명, 오사카 3명 등 이날 하루에만 코로나19로 31명이 숨졌다. 일본의 하루 사망자로는 최고 기록이다.

또한 도쿄 160명, 홋카이도 33명 등 전국에서 총 306명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다시 하루 신규 확진자가 300명 대로 올라섰다. 일본의 누적 확진자도 1만5589명으로 늘었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피해가 진정되지 않으면서 오는 6일까지 만료되는 긴급사태를 한 달가량 연장할 전망이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전날 기자회견을 열어 "긴급사태 선언에 따른 국민의 협력 덕분에 다른 나라에서와 같은 폭발적 감염 확산을 피하는 등 일정한 효과가 나타나기 시작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러나 의료 현장은 여전히 어려운 상황이며, 당분간 국민의 협력이 더 필요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라며 사실상 긴급사태를 연장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그러면서 "각 지역의 감염 상황, 최신 통계 등을 검토한 전문가들의 의견을 반영해 오는 4일 최종 결정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은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지난 3월 8일 도쿄, 오사카 등 대도시를 중심으로 긴급사태를 발령했다가 17일에는 전국으로 확대했다.

긴급사태를 발령하면 개인 토지를 소유자의 동의 없이도 의료 시설로 사용하고, 의약품을 강제 수용할 수 있다. 또한 주민들의 외출과 모임 자제도 지시할 수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