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방통위가 두 종편에 대해 재승인을 결정하자, 방송독립시민행동은 20일 오후 5시경 경기 과천 방통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방통위원 사퇴"를 촉구했다.
 방통위가 두 종편에 대해 재승인을 결정하자, 방송독립시민행동은 20일 오후 5시경 경기 과천 방통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방통위원 사퇴"를 촉구했다.
ⓒ 방송독립시민행동

관련사진보기


"두 종편 재승인 의결에 참여한 방통위원 사퇴하라."

지난 20일 방통위가 TV조선과 채널A에 대해 각각 3년과 4년의 조건부 재승인을 하자, 재승인 취소를 요구했던 시민사회단체들이 이날 강하게 반발했다. 특히 두 종편에게 면죄부를 준 방통위 상임위원에 대한 즉각 사퇴를 촉구했다.

방송독립시민행동은 방통위의 조건부 재승인 의결이 마무리된 직후인 20일 오후 5시경 경기 과천 정부청사(방송통신위원회 앞)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의결에 참여한 방통위원 전원 사퇴"를 촉구했다.

오정훈 전국언론노조위원장은 "TV조선은 매번 재승인 요건을 갖추지 못했고, 채널A는 기자와 검찰 고위간부의 유착 의혹이 있는데도 방통위가 두 종편에 대해 재승인을 한 것은 정말 말도 안 된 소리"라며 "두 종편의 눈치만 보고 의결에 참여한 방통위원들은 재승인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방송독립시민행동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시민의 언론개혁 명령을 거부한 방통위원은 사퇴하라'는 제목의 성명도 발표했다.

이를 통해 "방통위는 오늘 결정으로 21대 총선 결과로 나타난 언론개혁의 민심에 눈을 감았다"며 "대통령 탄핵, 정권 교체, 지방 선거의 민주당 압승에 이어 21대 총선까지 시민들은 헌법이 보장한 모든 참정권을 통해 개혁의 권한과 책임을 몰아주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불과 이틀 만에 방통위는 TV조선과 채널A에 형식적 조건만을 부여함으로써 권한을 행사하지도 책임을 지지도 못했다"며 "21대 총선 결과는 더 이상 한국 사회에 정파 저널리즘이 발붙일 수 없음을 선언한 시민의 명령이었다, 대통령과 민주당이 이틀 전 말했던 '무거운 책임감'에서 방통위만 자유로운가"라고 반문했다.

방송독립시민행동은 ▲의결에서 두 종편의 면죄부를 준 상임위원은 즉각 사퇴 ▲채널A의 협박 취재 진상조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방통위는 철회권 유보의 절차와 시기 공표 등을 촉구했다.

기자회견에는 전국언론노조 오정훈 위원장과 송현준 수석부위원장, 김서중 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 정연우 방송독립시민행동 공동대표, 임순혜 미디어기독연대 대표 등 언론시민사회단체 대표 30여명이 참석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문화와 미디어에 관심이 많다. 현재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