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21대 총선일인 15일 대구시 수성구 황금동 투표소에서 투표하는 모습.
 제21대 총선일인 15일 대구시 수성구 황금동 투표소에서 투표하는 모습.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대구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접촉 또는 해외유입 등으로 자가격리 중인 474명이 15일 국회의원 선거 투표에 참여한다.

대구시는 14일 오후 6시 기준 전체 자가격리자 2661명 중 투표를 신청한 인원은 474명이라고 밝혔다. 

투표를 할 수 있는 자가격리자는 지난 1일부터 14일 오후 6시까지 자가격리 통지를 받은 확진자의 접촉자 또는 해외입국자 중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 등 코로나19 증상이 없어야 한다.

투표를 신청한 자가격리자는 격리장소에서 지정투표소까지 이동시간이 자차 또는 도보로 편도 30분 미만이어야 투표할 수 있다.

자가격리자는 일반 유권자의 투표가 종료된 이후 별도로 마련된 임시기표소에서 전담요원의 통제를 받고 투표한다.

이들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투표소를 방문해야 하며 타인과 대화 또는 접촉을 하지 말아야 하고 투표 후 즉시 귀가해야한다.

경북에서는 모두 326명의 자가격리자가 투표를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