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시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해 해외 입국자 임시 격리시설로 운영 중인 중구 침산동 청소년수련마을에서 검체 채취를 하고 있는 장면(대전시 제공 자료사진).
 대전시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해 해외 입국자 임시 격리시설로 운영 중인 중구 침산동 청소년수련마을에서 검체 채취를 하고 있는 장면(대전시 제공 자료사진).
ⓒ 대전시

관련사진보기

  
지난 8일 대전에서 코로나19 재확진자가 발생, 충남대병원 음압병실에 재입원했다.
9일 대전시에 따르면 재확자는 지난 3월 27일 완치판정을 받고 퇴원한 6번 확진자(여·40·대덕구)로 8일 대덕구보건소 선별진료소 진단검사 결과 양성판정을 받았다.

6번 확진자는 지난 2월 26일 최초 양성 판정을 받아 3월 26일까지 충남대병원과 보훈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며,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음성을 보여 3월 27일 퇴원했다.

그러나 직장 복귀를 준비하던 지난 6일부터 기침 증상을 보여 8일 대덕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진단검사를 받았으며, 검사결과 양성으로 판정됐다.

현재 해당 확진자는 기침 이외에 별다른 증상이 없어 양호한 상태이나 지역 내 최초 재확진 사례인 만큼 시는 좀 더 확실한 조치를 위해 충남대병원에서 치료를 진행하기로 했다.

또한 접촉자의 경우 가족과 직장 복귀를 위해 상담했던 동료 등 모두 3명으로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동선 역시 직장 동료와 상담했던 공원 등으로 마스크를 착용한 채 이동해 특별한 접촉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시는 최근 대구․경북과 인근 충남․세종시에서도 완치 후 재확진 판정을 받는 사례가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대전에 거주하는 코로나19 완치자 17명에 대한 전수 진단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대상자가 가까운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체 채취를 진행하도록 하고, 방문이 어려울 경우 이동형 검체 채취를 통해 9일 중 모든 검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검사 후 양성인 경우 확진자 대응 매뉴얼에 따라 즉시 조치하고, 음성일 경우 감염병 예방 교육을 실시하고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진행할 방침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