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나파모스탯(Nafamostat)이 코로나 바이러스의 세포 감염을 억제하는 원리. 바이러스의 S단백질(S protein)이 사람 세포의 ACE2 수용체에 달라붙는 과정에서 TMPRSS2라는 생체효소의 도움을 받아야 바이러스의 유전물질이 사람 세포 내로 침투할 수 있는데, 나파모스탯은 TMPRSS2가 제 역할을 못하게 함으로써 코로나 바이러스의 침투를 막을 수 있다.
 나파모스탯(Nafamostat)이 코로나 바이러스의 세포 감염을 억제하는 원리. 바이러스의 S단백질(S protein)이 사람 세포의 ACE2 수용체에 달라붙는 과정에서 TMPRSS2라는 생체효소의 도움을 받아야 바이러스의 유전물질이 사람 세포 내로 침투할 수 있는데, 나파모스탯은 TMPRSS2가 제 역할을 못하게 함으로써 코로나 바이러스의 침투를 막을 수 있다.
ⓒ 도쿄 대학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의 인체 감염을 상당한 정도로 차단할 것으로 예상되는 또 하나의 약물이 확인됐다. 일본 도쿄 대학 연구팀은 췌장염 치료제로 쓰이는 '나파모스탯'(상품명 후산)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세포에 침투하는 걸 막을 수 있는 기전을 최근 규명해 과학저널 <셀>(Cell)에 논문으로 기고했다.

도쿄 대학 이노우에 주니치로 교수팀은 후산의 주성분인 '나파모스탯 메실레이트'가 코로나바이러스의 세포 침투 시 필수적인 'TMPRSS2'란 생체물질의 활동을 억제함으로써 세포 감염 차단 효과를 낼 수 있다고 밝혔다. TMPRSS2는 인체에서 만들어지는 생체효소의 하나로 단백질 분해 기능이 있다.

TMPRSS2가 제 역할을 하지 못하면, 바이러스 껍질이 인체의 세포막과 융합할 수 없다. 융합이 이뤄지지 못하면, 바이러스의 유전물질이 세포 안에 들어갈 수 없으므로 바이러스 체내 증식을 원천적으로 억제할 수 있다.

나파모스탯의 지금까지 밝혀진 장점은 크게 두 가지 정도다.

첫째, 이 성분은 세계 여러 나라에서 췌장염 치료제로 현재 사용되고 있는 만큼 부작용 우려가 적다는 점이다.

둘째, 비슷한 원리로 작용하는 카모스탯(상품명 호이판)보다 훨씬 적은 농도, 즉 10분의 1가량으로도 비슷한 약효를 낸다는 점이다. 카모스탯은 최근 독일 연구팀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을 막을 수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끈 약품이다.

한편 일본 정부는 최근 나파모스탯으로 4월 중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해 임상시험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육십이 코앞. 그러나 정신 연령은 딱 열살 수준. 역마살을 주체할 수 없어 2006~2007년 승차 유랑인으로서 시한부 일상 탈출. 농부이며 시골 복덕방 주인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