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허태정 대전시장은 23일 오전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위기 극복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23일 오전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위기 극복 종합대책"을 발표하고 있다(자료사진).
ⓒ 대전시

관련사진보기

 
대전지역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의 완치율이 50%를 넘어섰다.

30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 3월 2일 첫 완치자가 나온 이후 이 날까지 모두 18명이 완치 판정을 받았다.

2일과 4일, 9일, 11일, 19일, 21일까지 1명의 완치자가 나왔고, 26일에는 처음으로 3명의 완치자가 나왔다. 이후 26일 1명, 28일 4명, 29일 3명의 완치자가 나왔고, 이날 1명의 환자가 완치 판정을 받으면서 18명으로 늘어 완치율 50%를 넘어섰다.

대전시는 34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동안 사망자 없이 완치자 수가 50%를 넘어선 것은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시민들의 자발적인 협조와 국가지정병원인 충남대병원과 감염병전담병원, 시가 유기적 협력을 통해 환자를 관리해 온 결과라고 설명했다.

대전시는 최초 충남대병원 중심으로 이뤄지던 환자 치료를 17일 이후 감염병전담병원인 보훈병원과 대전제2노인전문병원으로 다원화하고, 회복기 환자는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적기에 전원하는 방식으로 충남대병원이 중증 및 신규 환자 관리에 집중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재 남은 환자 16명은 각각 충남대병원(13명)과 보훈병원(1명), 국군대전병원(1명)에 분산 치료 중이며, 병원퇴원 후 자가 격리 중인 1명을 포함하면 완치자 수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또한, 향후 충남대병원에 입원해 있는 환자 중 회복기에 들어선 환자는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이송하고, 남은 충남대병원 국가지정병상은 대구․경북과 세종시 환자 치료 등에 제공해 코로나19의 조속한 종식을 위한 사회적 책임도 다한다는 계획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