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책방꽃방

관련사진보기


개나리가 한창인 우리 동네 뒷산입니다.
 
ⓒ 책방꽃방

관련사진보기


사회적 거리두기로 멀리 나들이하거나 친구랑 함께 산책하기 힘든 요즘, 뒷동산이나 가까운 공원에 혼자 나가보세요. 마스크는 필수인 거 아시죠?
 
ⓒ 책방꽃방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지만 계절은 어김없이 봄이라고 여기저기에서 꽃들이 만개하고 있어요. 봄이면 개나리, 진달래, 매화등 온갖 꽃이 피는 뒷동산에 올라봅니다.
 
ⓒ 책방꽃방

관련사진보기


얼마 전만 해도 꽃봉오리 꽁꽁 숨겨둔 개나리가 별같은 노란 꽃들을 대롱대롱 달고 활짝 피어 있더라고요. 바람에 흔들리면 딸랑딸랑 종소리가 날 것 같은 노란 개나리꽃 덕분에 마음도 몸고 한결 밝아진답니다.
 
ⓒ 책방꽃방

관련사진보기


아파트를 빠져나가 막 뒷동산 어귀가 보일 때쯤 온통 산을 뒤덮고 있는 개나리 무더기가 멀리서 반깁니다. 파란 하늘을 배경삼아 핀 노란꽃이 어찌나 마음을 따스하게 하는지 벌써부터 설렙니다.
 
ⓒ 책방꽃방

관련사진보기


산책길에 들어서면 햇살에 반짝이는 노란 개나리꽃들이 바람에 살랑살랑 향기를 보내옵니다. 내 마음에 앞서 내 발걸음은 이미 꽃으로 한걸음한걸음 성큼성큼 다가가고 있어요.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오래보아야 사랑스럽다'고 한 나태주 시인의 풀꽃 시처럼 가만히 꽃을 자세히 들여다 보세요. 나뭇가지에 올망졸망 피어있는 노란 네장의 꽃잎이 별처럼 벌어져 가운데 수술을 머금고 있는 모습이 참 예쁘고 사랑스럽게 보인답니다.
 
ⓒ 책방꽃방

관련사진보기


잠시 눈을 감고 코를 대고 향기를 맡아보세요. 추운 겨울을 견디고 핀 노란 개나리의 달콤한 꽃 향기가 코끝을 지나 머리에서 발끝까지 온몸을 부드럽게 만들어줍니다.
 
ⓒ 책방꽃방

관련사진보기


개나리 꽃그늘에 잠시 앉아 멀리 파란 하늘을 바라보고 있노라면 따스한 햇살이 온몸을 휘감아 마치 다른 시간에 있는 것 같은 기분이 듭니다.
 
ⓒ 책방꽃방

관련사진보기


한결 가벼워진 발걸음으로 산책길을 걸으며 추운 겨울을 견디고 핀 노란 개나리꽃처럼 요즘 많은 사람들을 힘들게하는 코로나19도 잘 극복하고 이겨낼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가까운 공원으로 잠깐 산책 나가보세요. 마음이 한결 가벼워집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책을 즐겨 읽으며 꽃을 사랑하고 여행을 즐겨하는 주부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