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미래통합당 대구시당은 27일 오전 시당에서 21대 총선 공천자 모임을 갖고 선대위 구성과 현역 국회의원들의 세비 반납 등을 논의했다.
 미래통합당 대구시당은 27일 오전 시당에서 21대 총선 공천자 모임을 갖고 선대위 구성과 현역 국회의원들의 세비 반납 등을 논의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미래통합당 대구시당이 21대 총선 선대위를 구성하고 공동선대위원장에 윤재옥(달서을), 김상훈(서구) 의원을 선출했다.

대구시당은 27일 오전 시당 회의실에서 21대 국회의원선거 대구 후보자 연석회의를 갖고 선대위 구성과 선거관련 현안을 논의했다.

이들은 공동선대위원장 외에 곽상도(중남구) 의원을 총괄선대본부장으로 선임하고 민생경제위기극복본부장에 추경호(달성군), 국회의원 선거구별 선대위원장에는 각 국회의원 후보자로 구성했다.

또 추후 덕망 있고 유능한 당외인사를 추가로 선대위원장에 영입하기로 하고 대구시 각종 직능단체와 소상공인단체 등 여러 단체 인사들을 선대위 조직에 적극 영입하기로 결정했다.

특히 공천에서 탈락한 경선후보자들을 선대위에 적극 영입해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총선을 돕도록 할 예정이다.

이들은 탈당 후 무소속 출마자와 동반 탈당한 인사들에 대해서는 선거 이후에도 복당을 불허하기로 하고 복당 절대 불가 방침을 중앙당에 강력히 건의하기로 했다.

또한 현역 국회의원이 무소속으로 출마한 지역인 달서갑 선거구(곽대훈)와 북구갑 선거구(정태옥)에는 미래통합당 후보자가 반드시 당선될 수 있도록 당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한편 이번 모임에서 현역 국회의원 전원은 코로나19 사태로 고통을 겪는 시민들을 돕기 위해 남은 임기동안 세비 전액(1인당 2000만 원, 총 1억2000만 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하기로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