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3월 21일과 22일 사이 경남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창원에 거주하는 53살 어머니(경남 87번)와 26살 아들(경남 88번)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경남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85명으로 늘어났다. '경남 87번' 확진자는  지난 3월 16일 증상 발현 후 21일 오후 검사에서 양성이 나왔고, '경남 88번'은 '87번'의 아들이다.

'경남 87번'의 남편은 검사 결과 음성이다. 코로나19 증세는 아들이 먼저 발현했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경남도와 창원시는 두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조사하고 있다. 두 확진자는 마산의료원에 입원했다.

두 확진자 모두 대구 방문이나 신천지교회, 외국 방문 등의 이력이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보건당국은 카드사용 내역 등의 확인을 통해 추정 감염 경로를 조사할 예정이다.

경남 전체 85명을 시군별로 보면, 창원시가 24명으로 가장 많다. 창원에서는 지난 16일 이후 총 4명이 발생했고, 다른 시군은 그 이전에 발생한 것이다.

지금까지 거창 19명, 창녕 9명, 합천 8명, 김해 6명, 거제 6명, 밀양 5명, 진주 2명, 양산 2명, 고성 2명, 남해 1명, 함양 1명이다. 사천과 통영, 하동, 의령, 함안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없다.

완치되어 퇴원하는 사람들도 계속 늘어나고 있다. 경남도는 이날 2명이 추가되어 현재까지 43명이 완치되어 퇴원했다고 밝혔다.

마산의료원에 33명, 양산부산대병원 5명, 창원경상대병원 3명, 진주경상대병원 1명, 국립마산병원 1명이 입원해 있다.

경남지역 확진자(85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신천지교회 관련 29명, 대구경북 방문 관련 15명, 대한예수교침례회 거창교회 관련 10명, 거창군 웅양면 관련 8명, 창원 한마음병원 7명, 창녕 동전노래방 7명, 부산 온천교회 2명, 해외여행 2명이다. 나머지 3명은 '불명'이고, 2명은 조사중이다.

경남지역에서는 지금까지 1만 1243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했고, 이 중 85명이 확진이며, 238명이 검사중이고, 1만 920명이 음상이다. 현재 자가격리자는 100명이다.

대구경북지역 확진자 136명이 21일 오후 7시 현재 경남지역 6개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이 중 중증인 11명은 음압병상, 경증인 125명은 일반병상이다.

마산의료원 18명(경증), 국립마산병원 72명(경증), 진주경상대병원 3명(중증), 창원경상대병원 4명(중증), 양산부산대병원 4명(중증), 근로복지공단창원병원 35명(경증)이다.
 
 경남 진주 경상대병원.
 경남 진주 경상대병원.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