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교육청 남부호 부교육감이 24일 코로나19로 인한 개학연기 대응 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잇다.
 대전교육청 남부호 부교육감이 24일 코로나19로 인한 개학연기 대응 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잇다.
ⓒ 대전교육청

관련사진보기

 
대전교육청(교육감 설동호)이 코로나19 대응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되고, 각 학교의 개학이 연기됨에 따른 '돌봄 교실 운영' 등 대책을 마련해 24일 발표했다.

대전교육청은 이날 남부호 부교육감 주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대응을 위한 긴급 비상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긴급 대책회의에서는 ▲비상대책반 격상 ▲휴업 및 개학연기에 따른 대책방안 ▲지역주민 개방 시설 및 프로그램 운영 사항 ▲학생 및 교직원 관리 방안 ▲학원 및 교습소 관리 ▲학교 및 기관 출입 방문 관리 ▲보건교사 미배치교 대책 추진 ▲학교 및 기관 방역체계 등에 대해 논의했다.

그 결과, 대전교육청은 관내 유·초·중·고·특수 및 각종학교에 대한 개학을 3월 9일로 연기했고, 2019년도 학사운영 중인 31교에 대해 모두 휴업 조치했다. 또 맞벌이 가정을 위해 돌봄 수요가 있는 경우, 돌봄 교실을 운영 할 수 있도록 안내했다. 아울러 보건교사가 미배치 되어 있는 학교에 간호사 자격증을 소지한 보건인력을 한시적으로 배치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지역주민에게 개방하는 학교 강당, 관내 학생 수영장 및 교육청 산하 도서관에 대한 운영과 학생·교직원 및 지역사회 주민 대상 프로그램 및 활동과 연수를 2주간 중단키로 했다.

아울러 학원 및 교습소에 대해서는 방역물품 비치와 예방수칙 게시, 교육시설 내 소독을 실시하도록 했고, 확진자의 동선 및 감염 위험 등을 고려한 휴원 및 등원 중지 조치 등을 실시 할 수 있도록 안내했다.

대전교육청은 방역을 위한 조치도 내놨다. 개학 전 방역 소독을 철저히 진행하고, 휴업 및 개학연기 기간 동안 학생들이 학교 밖 교육시설 및 다중이용시설(PC방 등) 이용을 자제하도록 하며, 감염병 예방 및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할 수 있도록 지도하기로 했다.

한편, 대전교육청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본청 내 방역 강화를 위한 발열체크 모니터링시스템을 구축·운영하고, 예비비 약 7억 3천만 원을 편성하여 전체 학교 및 기관에 마스크 및 손소독제를 개학전에 지원할 계획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