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주갑 선거구에 출마한 김윤덕  전 의원이 29일 전주시 관광거점도시 선정과 관련하여 체계적인 관광시스템을 개발해 관광객 유치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전주갑 선거구에 출마한 김윤덕 전 의원이 29일 전주시 관광거점도시 선정과 관련하여 체계적인 관광시스템을 개발해 관광객 유치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 김복산

관련사진보기


전주갑 선거구에 출마한 김윤덕 예비후보가 관광거점도시 지정을 계기로 보다 더 치밀하게 지속 가능한 관광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의 전략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2023년 새만금에서 열리는 제25회 세계스카우트 잼버리를 앞두고 있다"면서 "170여 개 국 스카우트 대원과 지도자 5만여 명, 그 가족들이 전북을 찾게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어 "가장 한국적인 도시 전주시가 '관광거점도시'로 지정되어 정부의 예산이 투입되고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대폭 늘어나게 되는 것은 스카우트 대원과 지도자들을 전주로 오게 할 수 있는 명확한 명분이 되는 것으로 매우 뜻 깊은 일이 아닐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한옥마을과 객리단길을 비롯한 전주 곳곳에 한복을 입은 스카우트 대원들이 넘쳐나는 2023년 여름을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즐거운 일이 아닐 수 없다"고 덧붙였다.

또한 새만금과 전주, 전주와 포항을 잇는 교통 체계의 확충 등을 통해 동서남북 어느 곳에서나 쉽게 전주를 찾을 수 있도록 SOC를 구축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그는 "전북의 정치권은 물론 시민 모두 '한 번 더' 힘을 모아 연간 1000만 명이 찾는 국내 대표적인 관광지를 넘어 세계인들이 아끼고 찾아오는 '글로벌 도시 전주'를 만드는 꿈을 이루어 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전주시 김승수 시장은 28일 전주가 한옥마을을 비롯한 전역의 관광자원과 수용태세, 잠재력 등을 인정받아 '관광거점도시'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전주시는 한국을 대표하는 관광도시로 성장하기 위해 2024년까지 국비 500억 원, 도비 200억 원, 시비 600억 원 등 총 1300억 원을 투입해 한옥마을 관광 트램 도입, 객리단길 여행자 거리 특성화 사업, 서서학동 등 남부권(예술마을)을 연계하는 아트투어 구축 확장 등 37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같은 기간 동안 외국인 관광객 150만 명을 유치하고, 4만 명의 관광 일자리를 창출하면서 서민경제의 꽃을 피우는 생산성 높은 글로벌 관광도시로 거듭나겠다는 야심찬 계획을 세웠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