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여주시양평군 총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는 백종덕 예비후보
 여주시양평군 총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는 백종덕 예비후보
ⓒ 백종덕 캠프

관련사진보기


"여주와 양평의 발전을 위해서 혁신이 필요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백종덕(44, 변호사) 전 여주양평지역위원장이 4.15 총선 출마를 선언했다.

백 예비후보는 21일 오전 10시 여주시청 상황실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4.15 총선에서 여주·양평 지역에 도전한다고 밝혔다.

백 예비후보는 "축제와 웃음이 끊이지 않는 마을, 자연과 도시가 어울리는 삶, 약자가 존중받고 정직한 사람이 우대받는 도시, 나아가 이웃과 공동체의 가치가 실현되는 여주·양평이 저의 꿈"이라고 밝혔다.

이어 "여주·양평은 각종 규제에 묶여 성장동력을 잃고 오랜 정체 속에서 단 한 걸음도 나아가지 못하고 있다"며 "지역의 한 젊은이로서 우리의 꿈을 이루기 위해 혁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와 함께 선결해야 할 과제로 SRF 열병합발전소 문제, SK천연가스발전소와 같은 갈등을 해결해야한다"며 "친환경 농민의 꿈을 짓밟은 양평공사의 문제에 대한 투명한 진상규명 및 정상화를 통해 농민들에게 희망을 돌려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 예비후보는 "여주·양평 지역에 더 이상의 특별한 희생만을 강요할 수는 없다. 반드시, 특별한 희생에 대한 특별한 보상이 이루어져야 한다"며 "규제를 합리적으로 개혁하고, 지역 특성의 문화와 전통을 살린 다양한 콘텐츠 개발과 새로운 산업 동력을 육성 및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여주·양평은 더 이상 낙후된 변방의 수도권이 아니다"라며 "도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 풍요롭고 아름다운 여주와 양평을 만들겠다"고 자신했다.

백 예비후보는 이날 ▲송파~양평 고속도로 양평 동북부권 연장 ▲제2외곽순환로 조기 추진 ▲여주~원주 전철 복선화 및 강천역 추진 ▲신성장 동력을 위한 산업특구 지정 ▲체류형 복합의료 관광단지 조성 ▲지역특화형 산업클러스터 구축 ▲힐링 테마파크·수변 및 산림 생태공원 조성 ▲부부 각각 3년간 육아휴직 보장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1974년 양평에서 출생한 백 예비후보는 2017년 민주당에 입당 후 지난 선거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의 선거대책위 대변인을 지낸 후 여주양평지원위원장을 거쳤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