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용인시청 전경
 용인시청 전경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경기 용인시가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비상대책 가동에 들어간다. 

용인시는 각 구별 보건소 감염병관리팀을 중심으로 감염증 대책반을 구성해 의심환자 발생 시 즉각 대응하도록 보건소와 의사회 의료기관 간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가동하게 된다. 

이는 지난 20일 국내 첫 확진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설 연휴에 바이러스가 관내 유입되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감시·관리를 하려는 것이다. 

현재 국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조사대상 유증상자(의심환자)는 총 11명으로 1명 확진, 7명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검사 결과 음성판정이 나왔다. 나머지 3명(의료기관 신고 2명, 검역 1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시는 용인세브란스병원·다보스병원·강남병원을 선별진료소로 지정해 바이러스 의심환자를 일반환자와 격리해 진료하게 된다. 

시는 시민들에겐 의심환자 발생 시 즉시 신고해주고,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을 경우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외출 후엔 흐르는 물로 30초 이상 깨끗이 손을 씻는 등 감염병 예방수칙을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중국 우한시를 방문·경유했다면 반드시 의료진에게 여행 이력을 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 관계자는 "감염병은 조기 대응이 중요한 만큼 비상대응체계를 철저히 이행해 시민들의 건강을 지킬 것"이라며 "시민들도 예방수칙을 꼭 지켜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우한 폐렴이라고 불리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중국내 해당병원균에 의해 폐렴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가 200명을 넘어서면서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중국 외에 태국과 일본, 한국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발생한 상태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예방수칙 포스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예방수칙 포스터
ⓒ 용인시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