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중가요판 '나는 가수다' 콘서트로 불리는 'the 청춘'이 1만2000석 규모의 국내 최대 복합공연장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2020년 2월 1일 열린다. 안치환, 노래를 찾는 사람들, 꽃다지 등 대표적인 민중가수는 물론, 육중완 밴드, 노브레인, 박시환, 바버렛츠 등 다양한 장르의 실력파 대중가수들이 '나는 가수다'를 방불케 하는 멋진 편곡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콘서트에 앞서 'the 청춘' 제작팀은 릴레이 인터뷰를 통해 당시를 기억하며 지금도 사회 각계에서 활동하는 이들의 민중가요에 얽힌 추억담을 공개하고 있다.[편집자말]
 
 릴레이인터뷰 문소리 편
 릴레이인터뷰 문소리 편
ⓒ 더청춘


민중가요 소환 콘서트 '더 청춘' 릴레이 인터뷰 세번째 주자는 배우 문소리씨다. 

12월 17일 만난 문소리씨는 김남주 시인의 시에 곡을 붙인 '춤'을 그의 이름처럼 멋진 소리로 불렀다. 또 몸짓패 출신으로 당시 문화선전대가 하던 안무도 잠깐 선보이고 "닭똥집이 벌벌벌 닭다리 덜덜덜 잔업철야 지친 몸"으로 시작하는 '포장마차'도 어깨를 들썩이며 한 소절 불렀다.

발랄한 민중가요가 많이 나온 학창 시절을 보낸 사람답게 인터뷰 내내 발랄했던 문소리씨는 자신을 운동권이라기보다는 "운동권이랑 많이 논", "운동권이랑 연애한" 사람으로 소개했다.

문씨는 민중가요 소환 콘서트 더청춘이 "그 시절의 우리와 만나 지금 우리가 괜찮은지 한번 되돌아보는 자리가 됐으면 좋겠어요"라고 바랐다. 
 
▲ 문소리 문소리가 부르는
ⓒ 더청춘

관련영상보기


   
 
 민중가요 소환 콘서트 'the 청춘'
 민중가요 소환 콘서트 "the 청춘"
ⓒ the 청춘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편집부의 뉴스 아이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