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기자회견 중인 서부내륙고속도로 주민대책위
 기자회견 중인 서부내륙고속도로 주민대책위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서부내륙고속도로 컨소시엄 붕괴와 관련해 국토부가 '거짓해명'을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피해 지역 주민들은 6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부내륙고속도로 사업을 전면 철회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서부내륙고속도로 주민대책위(위원장 윤중섭·권혁종, 아래 대책위)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서부내륙고속도로대책위는 지난 8월 12일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금호와 현대 등 서부내륙고속도로 컨소시엄 참여업체 11개사가 이탈했다고 기자회견을 했다"며 "국토부는 기자회견 당일인 8월 12일 19시 20분에 언론사에 배포한 해명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까지 컨소시엄 참여 업체가 변동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국토부의 당시 해명이 사실이 아니라는 증거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며 "2019년 10월 14일자 건설경제신문에서 현대와 금호건설 등 참여업체 절반 이상이 컨소시엄에서 이탈하였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국토부는 이에 대해 별다른 반박을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국토부는 컨소시엄 참여 건설사들이 대거 이탈한 사실이 드러나고 있는데도 서부내륙고속도로 사업을 포기하지 못하고 있는 진짜 이유를 밝혀야 한다"며 "실시협약을 무시하고 거짓 해명까지 하면서 주민들의 삶의 터전을 파괴하는 서부내륙고속도로 사업을 진행시키고 있는 진짜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국토부와 건설사의 유착관계를 의심을 할 수밖에 없다. 서부내륙고속도로 사업은 당장 철회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업 이탈 사실이라면 명백한 실시 협약 위반"
 
 서부내륙고속도로 실시협약서.
 서부내륙고속도로 실시협약서.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주민들은 또 서부내륙고속도로 컨소시엄에서 기업이 이탈한 것이 사실일 경우 명백한 실시협약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서부내륙고속도로 주민대책위 김형수씨는 "서부내륙고속도로 실시협약서에 따르면 기업의 이탈이나 변동시 서부내륙고속도로 컨소시엄은 주무관청인 국토부에 10일 이내에 변동 사실을 통보 하도록 되어 있다"며 "만약 국토부가 기업 이탈 사실을 통보 받지 못했다면 이는 명백한 실시협약 위반이다. 사업 취소까지도 고려할 할 수 있는 중대한 사인이다. 그럼에도 국토부가 그런 사실을 몰랐다고 해명한 것은 직무유기이다"라고 주장했다.

앞서 국토부는 기자와의 전화 통화에서 "변동사항((컨소시엄에서 기업이 빠져나간 사실)을 서면으로 통보 받은 바 없다"고 해명한 바 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자유주의자. 개인주의자. 이성애자. 윤회론자. 사색가. 타고난 반골. 블로그 미주알고주알( http://fan73.sisain.co.kr/ ) 운영자. 필명 전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