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바쁜 한주를 앞두고 고민 끝에 구례 연기암에 다녀왔습니다. 일교차가 심해지는 가을이 되면 안개낀 날이 계속 이어지고 높은 지대에 위치한 사성암이나 연기암은 구름 바다 위에 떠있는 섬처럼 운해가 펼쳐집니다.

어제는 사성암에서, 오늘은 구례읍을 사이에 두고 맞은편에 위치한 연기암에서 구례의 멋진 운해를 만났습니다.

가을의 파란 하늘과 구례읍을 뒤덮은 하얀 운해 그리고 올해 초에 조성된 황금빛의 대형 마니차가 색의 조화를 이루어 멋진 풍광을 자아냅니다.

가을엔 구례에서 멋진 가을날을 맞이해 보시면 어떨까요?

#구례 #구례운해 #연기암운해 #구례가을여행 #가을엔구례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구례를 읽어주는 윤서아빠 임세웅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