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류석춘 파면하고, 역사왜곡처벌법 제정하라”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 여성위원회는 일본대사관 앞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소녀상 앞에서 연세대 교수인 류석춘 씨의 파면과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을 촉구했다.
▲ “류석춘 파면하고, 역사왜곡처벌법 제정하라”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 여성위원회는 일본대사관 앞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소녀상 앞에서 연세대 교수인 류석춘 씨의 파면과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을 촉구했다.
ⓒ 서울시의회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 여성위원회가 지난 2일 일본대사관 앞에 있는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소녀상 앞에서 '연세대학교 교수인 류석춘 씨의 파면과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류석춘씨는 최근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를 매춘에 비유하는 등의 발언으로 거센 비판을 받고 있는 인물이다.

이날 집회에서는 "일제 식민지 수탈과 강제동원의 역사를 왜곡·부인하고 매춘 운운하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여성을 모욕한 연세대 류석춘 교수를 강력히 규탄한다! 연세대는 교수 자격 없는 반인륜적 류석춘을 즉각 파면하라!"라는 내용의 성명이 발표됐다.

또한 이들은 '유럽연합은 인종주의와 외국인혐오 방지협약(1996년), 독일은 형법 제130조 3항(1985년) 등의 입법적 조치를 통해 대량학살이나 전쟁범죄를 부인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며 '유사한 망언과 역사 왜곡의 재발을 막기 위한 역사왜곡 처벌법의 조속한 입법'을 촉구했다.
 
“류석춘 파면하고, 역사왜곡처벌법 제정하라”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 여성위원회가 연세대 교수인 류석춘 씨의 파면과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 “류석춘 파면하고, 역사왜곡처벌법 제정하라”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 여성위원회가 연세대 교수인 류석춘 씨의 파면과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 서울시의회

관련사진보기

 
성명서에서 민주당 서울시당 여성위원들은 "일제강점기, 전시 성노예 동원과 폭력이라는 비극을 매춘에 비유함으로써 피해자들의 명예를 훼손한 류석춘은 과거에도 '안중근은 극우 테러리스트' 등의 친일·극우 발언을 반복한 것으로 학생들에게 악명이 높다 한다"라며 "학생들이 왜 이러한 반인권적 망언을 일방적으로 감내해야 하는가, 더구나 질문하는 학생에게 '궁금하면 한번 해보시던가'라고 내뱉은 것은 교수라는 지위를 악용한 명백한 성희롱이다"라고 류석춘씨 발언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어 "그간 많은 시민들이 일본정부의 전쟁범죄 인정, 진상규명, 공식사죄, 법적 배상, 전범자 처벌, 역사교과서 기록, 추모비와 사료비 건립을 요구하며 일본군 '피해자' 할머니들과 함께 매주 수요집회에 동참하고 있다"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류석춘과 같이 전쟁범죄를 부정하는 자들이 가해자의 입장을 공공연히 대변하고 '학문과 표현의 자유' 운운하는 가증스러움에 분노를 금할 길 없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에 류석춘과 같은 자들이 강단, 의회 등 공적인 자리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여성에 대한 망언을 감히 함부로 발설하지 못하도록 하는 제도 마련이 절실하다"라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모욕하고 제자를 성희롱한 류석춘은 교수 자격 없으니 당장 파면하고, 국회는 역사와 민주적 가치를 왜곡하고 훼손하는 발언을 함부로 할 수 없도록 '역사왜곡 처벌법'을 마련하라"라고 촉구했다.

한편, 이날 집회에서 권영희 민주당 서울시당 여성위원장(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부위원장·비례대표)은 "우리 역사를 왜곡하고 민족을 조롱하는 자들의 망언을 결코 간과해서는 안 되며 올바른 역사인식과 인권의식이 우리 사회에 뿌리 내릴 수 있도록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을 보여줘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로컬라이프(www.naturaltimes.kr) 와 세무뉴스(www.taxnews.kr)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