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시가 추진하고 있는 '하수처리장 이전 및 현대화'를 '민영화'라 규정하고 이를 반대해 온 대전시민 및 지역주민들이 1일 밤 대전시의회 앞에서 촛불집회를 열고 "대전시는 하수처리장 민영화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대전시가 추진하고 있는 "하수처리장 이전 및 현대화"를 "민영화"라 규정하고 이를 반대해 온 대전시민 및 지역주민들이 1일 밤 대전시의회 앞에서 촛불집회를 열고 "대전시는 하수처리장 민영화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대전시가 추진하고 있는 '하수처리장 이전 및 현대화'를 '민영화'라 규정하고 이를 반대해 온 대전시민 및 지역주민들이 1일 밤 대전시의회 앞에서 촛불집회를 열고 "대전시는 하수처리장 민영화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대전시가 추진하고 있는 "하수처리장 이전 및 현대화"를 "민영화"라 규정하고 이를 반대해 온 대전시민 및 지역주민들이 1일 밤 대전시의회 앞에서 촛불집회를 열고 "대전시는 하수처리장 민영화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대전시가 추진하는 '하수처리장 이전'을 '민영화'라 규정하면서 반대 해 온 대전시민들이 촛불을 들고 대전시의회 앞에 모여 '민영화 중단'을 외쳤다.

대전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위원장 이종호)는 지난 달 27일 대전시가 제출한 '대전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 민간투자사업 채택동의안(이하 동의안)'을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2일 오전 열리는 본회의에서 처리될 예정이다.

본회의 상정을 하루 앞둔 1일 밤 대전시민들은 대전시의회 앞에 모여 촛불을 들었다. 이들은 대전시가 하수처리장 이전의 당위성을 시민들에게 충분히 설명하고, 동의를 얻는 절차를 거쳐야 함에도 사업을 강행하고 있다며 시의회 동의 절차를 일단 중단하고, 시민 및 해당지역 주민들과의 소통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한 대전시의회가 시민의 뜻을 거스른 채 집행부의 거수기로 전락했다고 비판했다. 민간투자를 받아 하수처리장 이전을 추진하는 것은 명백한 '민영화'로, 시민부담을 가중시키는 사업이라고 주장하면서, 시민의 대표기관으로서 시의회가 먼저 나서서 사업의 필요성을 따지고, 시민의견을 수렴하는 절차를 거치는 게 아니라 오히려 '밀실 짬짜미'를 통해 집행부의 거수기 역할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는 이종호 대전시의회 복지환경위원장이 지난 달 18일 '민영화 중단'을 촉구하는 시민단체 대표와 지역주민들에게 "사안이 중대한 만큼, 의원들 간 협의가 필요하다. 이번 임시회에서는 다루지 않고, 오는 11월 5일부터 열리는 정례회 때 심의할 계획"이라고 약속해 놓고, 지난 27일 사전 예고 없이 '동의안'을 통과시킨 것을 지적하는 비판이다.

이날 규탄발언에 나선 문성호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공동대표는 "대전시의회가 시민들에게 거짓말을 했다. 신중하게 처리하겠다고 하더니 일정 공지도 없이 몰래 '동의안'을 처리했다"며 "민간투자이지 민영화가 아니라는 대전시나 다음 달에 처리하겠다며 몰래 처리하는 대전시의회가 서로 앞다투어 대전시민을 기만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대전시의 말대로 하수처리장 이전이 그렇게 꼭 필요하고 시급한 것이라면, 시민들에게 더 설명하고, 반대하는 시민단체나 주민들 불러서 자세히 설명하고 추진하면 될 것 아니냐"며 "만일 내일 대전시의회가 이렇게 많은 의혹이 있는 '하수처리장 이전 동의안'을 그대로 통과시킨다면 공공자산을 기업에게 팔아먹은 150만 대전시민의 공공의 적이 될 것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김윤기 정의당대전시당 위원장도 발언에 나섰다. 그는 "우리는 하수처리장 이전을 무조건 반대하는 게 아니다. 민영화 방식은 안 된다는 것이고, 시민들과 함께 가장 적합한 방식을 찾아 보자는 것"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시의회가 내일 '동의안'을 처리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대전시가 추진하고 있는 '하수처리장 이전 및 현대화'를 '민영화'라 규정하고 이를 반대해 온 대전시민 및 지역주민들이 1일 밤 대전시의회 앞에서 촛불집회를 열고 "대전시는 하수처리장 민영화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대전시가 추진하고 있는 "하수처리장 이전 및 현대화"를 "민영화"라 규정하고 이를 반대해 온 대전시민 및 지역주민들이 1일 밤 대전시의회 앞에서 촛불집회를 열고 "대전시는 하수처리장 민영화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하수처리장 이전 지역 인근 주민들도 발언에 나섰다. 봉산동 주민 김명이 씨는 "대전시에서 하수처리장 이전에 대해서 설명회를 한다고 해서 가 봤다. 그런데 제대로 된 설명도 없이, 이전하는 게 경제성이 더 높아서 한다는 식으로만 말했다"며 "시민 모두에게 부담을 줄 수 있는 사업이고, 공공의 재산을 민간 기업에게 팔아 넘기면서 주민들에게 제대로 알리지도 않고 막무가내식으로 강행한다는 게 정말 이해가 안 간다"고 말했다.

송강동에 사는 황운하 씨도 "대전시는 냄새가 난다는 민원 때문에 하수처리장을 이전해야 한다고 한다. 냄새가 나면 냄새를 안 나게 해야지, 왜 이전을 하나, 그러면서 민간기업에 운영권을 넘겨주나"라고 분개한 뒤 "이재명 경기지사는 계곡을 점령한 상인들을 만나서 대화하고 설득하면서 문제를 해결하더라. 그런데 왜 허태정 시장은 그렇게 못하나, 왜 시민들 만나서 설명하고 대화하지 못하고 몰래 몰래 추진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촛불집회에서는 시민 김도훈 씨가 '아침이슬'과 '광야에서'를 부르며 노래공연을 펼쳤고, 시민들은 촛불을 들고 "대전시는 하수처리장 민영화를 중단하라"는 구호를 외치며 집회를 마무리 했다.

한편, 대전지역 시민사회단체와 송강·관평동 지역 주민들은 2일 오전 대전시의회 앞에서 1인 시위와 기자회견, 방청 등을 통해 대전시의회의 '동의안' 본회의 처리 중단을 촉구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