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심명남

관련사진보기


태풍이 지나간 8일 주말 오후 전남 여수 돌산 장군도 건너편 방파제에서 돌문어잡이 낚시가 한창이다.
 
ⓒ 심명남

관련사진보기


낚시객들은 돌문어를 낚느라 바쁜 손길이다. 이날 방파제에는 20여 명의 낚시객들이 몰렸다.
 
ⓒ 심명남

관련사진보기

ⓒ 심명남

관련사진보기


이날 실력의 차이는 확연히 나타났다. 가장 많이 낚아 올린 어느 낚시객의 빗구통을 보니 돌문어와 갑오징이가 가득 차 있다. 반면 한 마리도 잡아 올리지 못하고 세월만 낚는 강태공들도 여럿 보였다.
 
ⓒ 심명남

관련사진보기


돌문어 낚시는 봉돌에 왕눈이 에기(인조미끼)를 던져 낚시줄을 잡아당기면 돌밭에 숨어있던 돌문어가 에기을 덮썩 끌고 들어가 문어를 잡는 방식이다.
 
ⓒ 심명남

관련사진보기


일명 루어낚시로 부른다. 루어는 갑오징어, 쭈꾸미, 한치, 돌문어를 잡을 때 사용하는 방식이다.
 
ⓒ 심명남

관련사진보기


현장에서 만난 조사 고기현(47세)씨는 즉석에서 돌문어를 낚아 올리며 환호성을 질렀다.

문어가 물면 어떤 느낌이냐는 질문에 "밧줄을 손으로 당기면 줄 끝에 뭐가 딸려오는 느낌이다"면서 "마치 쓰레기가 걸려 끌어당기는 그런 손맛"이라고 말했다.

또다른 조사 A씨에게 요즘 얼마나 잡느냐고 묻자 "떼를 만나면 열댓마리씩 잡는다"라면 "오늘은 1시간 만에 3마리를 잡았다"라고 덧붙였다.

요즘 돌문어잡이는 끝물이다. 반면 갑오징어가 나오기 시작하는 시즌이다. 다가오는 추석연휴에는 가을철 갑오징어 낚시가 성황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네가 하고 싶은 일을 남에게 말해도 좋다. 단 그것을 행동으로 보여라!" 어릴적 몰래 본 형님의 일기장, 늘 그맘 변치않고 살렵니다. <3월 뉴스게릴라상> <아버지 우수상> <2012 총선.대선 특별취재팀> <찜!e시민기자> <2월 22일상> <세월호 보도 - 6.4지방선거 보도 특별상> 거북선 보도 <특종상> 명예의 전당 으뜸상 ☞「납북어부의 아들」저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