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김재우

관련사진보기

ⓒ 김재우

관련사진보기


7일 중형 태풍 '링링'이 서해 해상및 북한 지역을 통과했다. 기상청의 태풍예보와 재난안전 본부의 경보 메시지에 따라 집안에 머물며 재난 특보에 귀를 기울였다.
 
ⓒ 김재우

관련사진보기


태풍은 자연 현상이기 때문에 완벽하게 예방할 수는 없다. 그러나 정확한 예보와 준비로 그 피해를 줄일 수 있다.
 
ⓒ 김재우

관련사진보기


8일 오전, '링링'은 북한 지역을 통과하여 러시아의 블라디보스톡으로 빠져나갔다. 각지에서는 인명, 재산 피해 등을 집계를 하며 복구 작업에 들어갔다.

태풍으로 인해 3명의 사망자가 나왔고, 수많은 부상자가 발생했다. 추석 연휴를 앞두고 수확해 시장에 과일 및 농작물을 출시하려던 농부들이 낙과 피해를 입었다. 바다에서도 양식장에서 많은 고기들이 폐사했다 .'링링'이 관통한 북한에서는 피해가 더 클 것으로 추정된다.

태풍이 지나간 집 주변도 어지럽다. 작은 가지들이 부러지고 푸른 잎들이 떨어져 도로에 깔려있다. 날씨는 맑고 태풍이 지난 뒤라 더 고요하다.

집 옆에 있는 이말산 둘레길 제 3코스를 걸었다. 진관사 입구에서 구파발역 2번 출구까지 구간으로 약 2.3km쯤 된다. 둘레길 여기 저기 나무들이 쓰러지고 가지들이 부러져 있다.

짧은 구간에서도 아름드리 나무들이 수십 그루가 넘어지고, 부러지고, 뿌리채 뽑혀 있다. 태풍의 위력을 둘레길을 돌며 실감한다.

그 짧은 구간에도 몇 십 그루의 나무들이 쓰러지고 부러진 걸로 미루어 이 산에서만 몇백 그루의 나무들이 피해를 입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 조그만 이말산에서도 나무 피해가 적지 않은데, 북한산이나 다른 큰 산의 피해는 얼마나 클 것인가.

그러나 언론에서는 주로 인명 가옥 도로 유실, 그리고 농작물과 바다 양식장 위주의 피해 소식을 전한다. 차후에는 산림의 피해도 집계에 포함했으면 좋겠다. 표본 구역을 정하고 그 지역에서 몇 그루의 나무들이 쓰러졌는가를 조사하면 될 것이다. 이를 바탕으로 전체 산림 피해의 추정치를 잡을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또한 표본 구역에서 어떤 종류의 나무가 많이 쓰러지고, 어떤 종류의 나무가 태풍에 잘 견디는가 알아낼 수 있을 것이다. 이러한 산림 피해 통계를 근거로 산림 관리를 더 효율적으로 할 수 있을 것이다. 식목 때나 수종 변경을 고려할 때도 참고할 수 있을 것이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맑고 아름답고 옳고 향기로운 세상을 원합니다 일상이 평화롭고 사람이 사람으로 존중되는 세상이 열리길 원합니다. 더불어 행복한 나라를 원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