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회에 등장한 가재·개구리 가면  공정사회를 위한 대학생모임 학생들이 23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가재·개구리 가면을 쓰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조 후보자는 지난 2012년 SNS를 통해 모두가 개천에서 나는 용이 될 순 없으니, 용이 되기보단 개천에서 가재·개구리로 살아도 행복한 세상을 만들자는 취지의 글을 올린 바 있다.
▲ [오마이포토] 국회에 등장한 가재·개구리 가면  
ⓒ 남소연

'공정사회를 위한 대학생모임' 학생들이 23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가재·개구리 가면을 쓰고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조 후보자는 지난 2012년 소셜미디어를 통해 '모두가 개천에서 나는 용이 될 순 없으니, 용이 되기보단 개천에서 가재·개구리로 살아도 행복한 세상을 만들자'는 취지의 글을 올린 바 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