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대구시당
 자유한국당 대구시당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지난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대구시장 경선 여론조작에 가담한 지방의원 5명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당선무효형이 확정된 데 대해 자유한국당 대구시당이 시민들에게 사과했다. (관련기사 : 지방선거에서 여론조작 가담한 자유한국당 지역의원 5명 무더기 의원직 상실)

자유한국당 대구시당은 22일 성명서를 통해 "지난해 자유한국당 대구시장 경선 여론조사 관련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광역·기초의원 5명의 당선무효형이 확정되었다"며 "내년 보궐선거를 치르게 된 원인을 제공하게 돼 많은 실망을 안겨드린 것에 대해 시민들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시당은 이어 "이번 사안을 계기로 보다 투명하고 공정한 공천기준을 마련하고 대구시 발전과 풀뿌리 민주주의의 근간을 지킬 수 있도록 지방의원의 역량강화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앞서 대법원은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치러진 대구시장 경선에서 이재만 자유한국당 전 최고위원에 유리하도록 여론조작에 가담한 지방의원 5명에 대해 상고를 기각하고 당선무효형인 벌금 100만 원을 선고했다.

의원직을 상실한 서호영·김병태 대구시의원과 김태겸·황종옥 동구의원, 신경희 북구의원 등 5명은 이 전 최고위원을 위해 일반전화 10~20대씩을 개설하고 휴대전화로 착신 전환한 뒤 여론을 조작했다.

이에 따라 내년 총선에서 보궐선거도 함께 치러질 예정이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대구 동구을 지역위원회(위원장 이승천)는 이날 논평을 내고 "한국당이 일말의 양심이 있다면 내년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재헌 민주당 상근대변인도 "구태의연한 선거로 시민들에게 실망을 안기고 재보궐선거로 시민의 세금이 들어가게 됐다"며 "자유한국당은 말로만 사과가 아닌 진정성있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