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기자회견을 중계하는 CNN 뉴스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기자회견을 중계하는 CNN 뉴스 갈무리.
ⓒ CNN

관련사진보기

 
29일 한국을 방문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비무장지대(DMZ)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북한 땅을 밟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AP,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9일 일본 오사카에서 막을 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비무장지대(DMZ) 회동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제안에 대해 "북한이 매우 수용적으로(very receptive) 받아들였다"라며 "김 위원장과 만날 수도 있고, 확실하게 말할 수 없지만 지켜보면 알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 방문 기간 중 비무장지대(DMZ)에서 김 위원장을 만나 인사하고 싶다는 트윗을 올렸다. 

그러자 북한의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도 담화를 내고 "매우 흥미로운 제안"이라면서 "두 정상의 친분 관계를 더욱 깊이하고 양국 관계 진전에서 또 하나의 의미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북한 땅에 들어갈 수 있냐' 질문에... "물론 그렇게 할 것"

트럼프 대통령은 29일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과 DMZ에서 만나 북한 땅으로 들어갈 수 있냐'는 질문에 "물론 그렇게 할 것"(Sure I would)이라면서 "매우 편하게 그럴 것이며, 아무런 문제도 없을 것"(I feel very comfortable doing that. I would have no problem)이라고 답했다.

이 발언과 관련해 외신은 '미국 현직 대통령이 지금까지 북한 땅을 밟은 전례는 없다'고 설명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도 "북미 양국이 유연함을 발휘하며 서로 마주 보고 함께 걸어가 조속히 대화를 재개해 상호 관심사를 해결하는 방법을 찾길 바란다"라며 북미 대화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G20 정상회의를 마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1박 2일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연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