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국은 세계 최초 외국 원조받던 수혜국에서 공여국으로 탈바꿈한 국제개발협력의 롤모델 국가다. 한 술 더 떠서 해외 원조를 의무적으로 이행하는 OECD DAC(개발원조 위원회) 회원국 중 인프라지원ㆍ봉사단파견 규모는 최상위다. 필자 또한 그 일환으로 농촌진흥청 해외농업기술협력사업(KOPIA) 소속으로 '농업' 공적개발원조(ODA) 업무를 담당중이다. 11개월간 국내 10배 이상 크기의 남미 볼리비아 전역을 누비며 알게 된 사실 하나. 이 남미 최빈국이 세계여행자의 버킷리스트, '우유니 소금사막'을 보유한 것 뿐 아니라 감자, 토마토, 퀴노아 같은 세계 주요 식량자원의 원산지라는 것.

그러나 최근 볼리비아는 전례 없는 환경위기를 맞고 있다. 337개 지자체의 67%가 지난 11년 간 극심한 가문에 시달렸고, 9.2%는 서리와 강설 피해를 받았다. 세계에서 가장 오르기 쉬운 6000미터급 안데스 설산은 1980~2009년 사이에 빙하의 37.4%가 녹아 수자원을 잃고 지역 주 수입원이던 스키장까지 폐쇄했다.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기후변화로 인한 농ㆍ축산분야 피해액은 한화 약 2700억 원이라 한다. 이 같은 기후변화 심화는 재래 유전자원 손실을 야기한다. 특히 자원 채집 후 중장기 보존 가능한 시설이 부재한 볼리비아는 더욱 취약하다. 볼리비아 농업 ODA 사업제안서 기후변화ㆍ생물다양성 관련 언급이 늘 등장하는 연유다.

한국 또한 기후변화를 겪고 있다. 동해 해수온도가 상승하여 한류성 어류 명태 따위가 사라진지 어언 10년. 대구 특산물 사과는 강원도에서 재배되고, 망고 등의 동남아 열대작물은 충청지역까지 북상하는 등 한반도 식생 판도가 뒤집히고 있다. 그래도 한국은 노르웨이에 이어 '제2의 노아의 방주'라 불리는 세계 중복 종자보존소 설비를 갖췄기에 유전자원 손실 피해는 미미하다. 오히려 우리 정부는 보존 종자를 기후변화적응 신품종으로 개발하여 환경위기를 기회로 삼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올해 해외농업기술협력사업(KOPIA) 10주년을 맞이하여 아시아·아프리카·중남미 총 22개 국가 농업기관장(차관급)을 초빙해 현재 워크숍을 진행하고 있다. 볼리비아에선 농업산림혁신청(INIAF) 까를로스 청장이 참석하여 한ㆍ볼 농업ODA사업 성과와 발전방향을 공유했다. 마침 한국 정부도 작년 제4차 국가생물다양성전략(2019~2023)을 통해 생물다양성 ODA 사업비율을 기존 1.12%에서 4.10%로 높였다. 
   
  
 김주영 코피아 볼리비아센터 책임연구원
 김주영 코피아 볼리비아센터 책임연구원
ⓒ 김주영

관련사진보기

해외자원부국 생물자원 정보화 지원을 통해 우수 유전자원 교류ㆍ확보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정책이다. 까를로스 청장은 일정에도 없던 '한국 유전자원 보존센터 견학'까지 신청했다. 유전자원 손실 대책을 고민 중인 볼리비아 농업당국 의견이 반영된 행보다. OECD 회원국으로서 국제사회 기여를 위해 노력중인 한국과 기후변화 직격탄으로 식량안보 위기까지 맞은 개도국. 양자 간의 지속가능한 윈윈전략이 이번 농진청 코피아 10주년 워크숍을 통해 마련되길 바란다.


☞ 관련기사  

1) 안데스 산맥의 정기를 받은 토착민과 동고동락하는 사연  http://omn.kr/u2ex
2) 볼리비아의 참 '세련된' 기후변화 대응법   http://omn.kr/1c57u 
3) [번외편] 남미 최초 원주민 출신 볼리비아 대통령 이야기 http://omn.kr/1acql
4) 한국-볼리비아 농업·환경을 책임질 코피아 청년들 http://omn.kr/1hc5s
5) 세계는 지금 총성 없는 '유전자원' 전쟁중 http://omn.kr/1jjxo
6) 유전자원 '슈퍼곡물 퀴노아'에서 '악마의 열매 치리모야'까지 http://omn.kr/1jph9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現) 환경재단 아시아환경센터 부장 前) 농촌진흥청 코피아 볼리비아센터 책임연구원 / 서울대 아시아연구소 국제교류부 연구원 / 유엔 사막화방지협약 인턴 / (졸)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 (졸)국립경상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