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당직자들이 26일 오전 서울 국회 의안과 앞에서 여야4당의 패스트트랙 지정 강행 저지를 위해 농성을 벌이며 부숴 진 입구에 '현장보존'이 적힌 종이를 부착하고 있다.
▲ [오마이포토]  
ⓒ 이희훈

자유한국당 당직자들이 26일 오전 국회 의안과 앞에서 여야4당의 패스트트랙 지정 강행 저지를 위해 농성을 벌이는 과정에서 '진입자가 파손했다'며 출입문에 '현장 보존'이 적힌 종이를 부착하고 있다.

이날 새벽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을 제출하려는 더불어민주당과 막으려는 자유한국당 의원과 당직자들의 몸싸움이 발생했다. 국회 경호권이 발동된 상태로 문을 여는 과정에서 문이 파손 됐다.
 
 자유한국당 당직자들이 26일 오전 서울 국회 의안과 앞에서 여야4당의 패스트트랙 지정 강행 저지를 위해 농성을 벌이며 부숴 진 입구에 '현장보존'이 적힌 종이를 부착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당직자들이 26일 오전 서울 국회 의안과 앞에서 여야4당의 패스트트랙 지정 강행 저지를 위해 농성을 벌이며 부숴 진 입구에 "현장보존"이 적힌 종이를 부착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이희훈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