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우리가 흔히 재일 동포라고 부르는 재일조선인은 일본에 살지만 한국인도 일본인이 될 수 없는 사람들이다. 그런 자이니치(在日), 즉 일본에 머무는 사람들이라고 불리는 그들의 삶과 역사를 담기 위해 긴 시간 동안 노력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 짧은 지식으로 담을 수 없는 것들은 관련된 수백 컷의 자료 사진을 하나하나 옮겨 그리는 것으로 대신하고자 한다. 이를테면 그 삶을 상상할 수 있도록 안내하는 작업인 셈인데, 그림쟁이인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언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이제 그 결과를 떨리는 마음으로 내놓는다. - 기자 말
 1
 1
ⓒ 김한조

관련사진보기

   
 2
 2
ⓒ 김한조

관련사진보기

   
 3
 3
ⓒ 김한조

관련사진보기

   
 4
 4
ⓒ 김한조

관련사진보기

   
 5
 5
ⓒ 김한조

관련사진보기

   
 6
 6
ⓒ 김한조

관련사진보기

   
 7
 7
ⓒ 김한조

관련사진보기

   
 8
 8
ⓒ 김한조

관련사진보기

  
 9
 9
ⓒ 김한조

관련사진보기

   
 10
 10
ⓒ 김한조

관련사진보기

   
 11
 11
ⓒ 김한조

관련사진보기

   
 12
 12
ⓒ 김한조

관련사진보기

   
 13
 13
ⓒ 김한조

관련사진보기

   
 14
 14
ⓒ 김한조

관련사진보기

   
 15
 15
ⓒ 김한조

관련사진보기

   
 16
 16
ⓒ 김한조

관련사진보기

   
 17
 17
ⓒ 김한조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본적은 제주이며, 1974년에 태어났습니다. 대학에서 미술을 전공하고 졸업 후 만화가가 되었습니다. 현재는 파주에서 살며 만화와 일러스트 등을 그리고 있습니다. <소년의 밤>, <어린이의 미래를 여는 역사>, <김깡깡이 나타났다>, <기억의 촉감>, <밍기민기> 등의 만화를 그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