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가상현실'(Virtual Reality, VR)이 차세대 유망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얼마 전에는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삼성 갤럭시S7 공개 현장에 나타나 VR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힌 적도 있지요. 이 가상현실 시장이 어린아이들에게까지 확대되는 모양새입니다.

스웨덴 맥도날드에서 VR기기로 사용할 수 있는 해피밀 상자를 내놓았습니다. 어린이용 햄버거 세트인 해피밀에는 보통 장난감이 들어있는데 이번엔 박스를 새로 디자인해 '해피 고글'이라 불리는 VR 헤드셋을 만들도록 한 것입니다.

이 해피 고글에 스마트폰을 넣으면 VR 스키게임인 '슬로프 스타스'를 즐길 수 있습니다. 겨울스포츠로 체력을 단련하는 스웨덴의 스포츠방학인 '스포트로브' 동안 사람들이 주로 스키를 타는 것에서 착안했다네요.

오는 5일부터 스웨덴 맥도날드 점포 14곳에서 3500개를 판매할 예정이라는데 약 5000원 정도 한다는군요. 동영상을 보면 아주 간단하게 조립이 가능합니다. 나가서 뛰어노는 것만 못하겠지만 아이들은 '해피'하겠네요.

 맥도날드의 해피 고글
 맥도날드의 해피 고글
ⓒ 맥도날드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피클 추천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