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가 의정활동을 하다 대법원 판결로 구속될 일이 생기면 감방에 당장 제 발로 가겠습니다. 이렇게 법질서 우롱해도 되는 겁니까. 황제 노역과 황제 접견에 이어 '황제'자 붙은 말이 많은데, 황제 집행이라는 소리가 나올 판입니다."

10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무부 국정감사장. 국감 때마다 화제를 몰고 온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에게 이날 타깃은 한명숙 전 새정치민주연합(새정치연합) 의원이었다. 김 의원은 대법원 유죄 판결을 받은 한 전 의원이 형 집행 정지 기간에 전직 대통령 묘역을 예방한 것을 문제 삼았다.

3일 약속했지만, 법무장관은 되레 행적 문제 삼아

김현웅 법무부 장관도 김 의원에 동조했다. 김 장관은 "형 집행 정지 기간 동안 정치적 활동을 보인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3일의 시간은 검찰이 한 의원과 조율해 결정한 것인데 법무부 장관이 오히려 3일간의 행적을 문제 삼은 것이다. 더구나 신변 정리 차원에서 전직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것을 정치 활동이라며 비판했다.

지난달 20일, 대법원이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에 대해 유죄 판결을 내리자 한 의원은 신변 정리와 병원 치료를 이유로 형 집행 연기를 요청했다. 검찰은 이를 받아들였고, 한 의원은 이 기간에 김해 봉하마을을 방문해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과 서울 국립현충원의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김도읍 새누리당 의원도 "대한민국의 총리를 지낸 사람이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을 부정한 것은 대한민국을 부정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김 의원은 "형 집행 정지를 위해 3일간의 시간을 줬는데 그 시간 동안 판결을 부정하면서 선동행위를 했다"며 "즉시 강제 구인하지 않은 것은 지탄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전해철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김 장관의 발언을 질타했다. 전 의원은 "형 집행을 연기했던 경우가 처음이 아니다"라며 "과거 서청원 새누리당 의원이 형 집행까지 나흘이 걸렸던 사례가 있는데 왜 장관은 한 의원의 경우에 대해 부적절하다고 답변하느냐"고 따졌다.

이어 김 장관이 "진료 외의 다른 행적을 보였다"고 답하자 전 의원은 "신변 정리는 가족들과 주변에 마지막 인사를 하는 것"이라면서 "70세 이상의 고령이기에 병원 진료도 필요했다, 이를 두고 법무부 장관이 부적절하다고 하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이에 김 장관은 "다시 확인해보겠다"고 말을 흘렸다.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