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선출마를 선언한 새누리당 정몽준 의원과 이재오 의원이 10일 오전 여의도 새누리당 기자회견장앞에서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2년 새누리당 대선 후보 선출에 완전국민경선제를 도입하라고 요구해온 김문수·이재오·정몽준 3인 비박근혜계 대선주자는 당 지도부의 '경선관리위 출범과 완전국민경선제 논의 동시진행' 방침을 거부했다.

 

김문수·이재오·정몽준 후보를 각각 대리하는 안효대 의원 차명진 전 의원, 김해진 전 특임차관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입장을 발표했다. 3인 후보 측은 황우여 대표의 후보 면담 계획에 대해 "신뢰를 저버린 황 대표와의 만남은 불필요하다"고 못 박았다.

 

3인 후보 측은 "황 대표는 전당대회 직후 각 후보들과 직접 만나 공정한 경선관리와 의견수렴을 확약했지만, 곧바로 경선관리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한 것은 스스로 약속을 깬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이어 "후보들이 사전에 협의해 경선규칙을 결정한 뒤 후보등록을 하는 게 필요하다"며 "경선규칙을 사전 협의해 경선에 임하는 것은, 경선 뒤의 화합과 승복을 위해 지켜온 민주적 관행인데 2012년 경선에서만 유독 이 과정을 생략하는 것은 특정후보를 추대하는 요식행위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경선규칙 사전협의가 되지 않을 경우 발생할 사태에 대해선 당 지도부가 책임져야 한다"고 경고했다.

 

 새누리당 '비박근혜' 대선주자 3인의 대리인인 이재오 의원측 김해진 전 특임차관, 김문수 지사측 차명진 전 의원, 정몽준 의원측 안효대 의원이 10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완전국민경선제 도입 등 경선 룰이 결정되어야 후보등록을 하겠다며 당지도부를 압박했다.
 대선출마를 선언한 새누리당 이재오, 정몽준 의원이 10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대선경제정책 공약 설명 및 완전국민경선제 도입 등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당내 경선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3인 후보 측 "신뢰 저버린 황우여 대표와의 만남은 불필요" 

 

3인 후보 측은 당 지도부가 조속히 완전국민경선제를 법제화할 것을 요구하면서 "이 시대 정치개혁의 핵심과제이며 새누리당 재집권을 위한 필수요건인 완전국민경선제를 시간이 없다는 이유로 외면한다면 당을 대선패배의 길로 내모는 것이며 책임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새누리당 지도부는 지난 7일 김수한 전 국회의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경선관리위원회를 꾸리기로 결정한 바 있다. 황우여 대표는 9일 "당헌 당규상의 대선후보 경선 날짜가 빠듯하다"며 "적어도 대선 120일 이내(8월 20일 이전)에는 대선후보를 결정해야 한다는 당헌 당규를 지키려면 11일에는 경선관리위가 구성돼 활동을 해야 한다"고 경선관리위 출범 방침을 강조했다.

 

동시에 경선규칙에 결함이 있는지, 완전국민경선제 도입이 가능한지 등에 대해 각 후보 측과 논의를 진행하겠다는 게 황 대표의 입장이지만, 이날 김문수·이재오·정몽준 후보 3인이 "황우여 대표와의 만남은 불필요하다"고 선을 그은 것. 경선관리위 출범 자체가 완전국민경선을 도입하지 않겠다는 뜻을 확고히 한 것인데, 황 대표와 만날 필요가 있느냐는 것이다.

 

3인 후보 측은 이날 "경선규칙 사전협의가 되지 않을 경우 발생할 사태"를 경고하기도 했다. 이는 경선규칙 변경 전까지는 경선관리위원회에 후보등록을 하지 않겠다는, 즉 이들 3인 후보가 경선에 불참할 가능성도 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이들과 마찬가지로 경선 후보로 나선 임태희 전 대통령실장은 "당 지도부가 지금 경선룰대로 가면서 독선적으로 그냥 치르자고 하는 것은 연말 대선패배로 가는 길"이라고 비판하면서도 "어떠한 경우에도 경선에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상근기자. 평화를 만들어 갑시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