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과나

시인과나(korean3guys) 기자

1995년 뉴질랜드로 이민 와 책 읽고, 글 쓰고, 걷는 삶을 살아왔습니다. 책방을 운영했고, 지금은 한솔문화원 원장으로 뉴질랜드타임즈 기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남은 삶도 읽고 쓰고 걷고, 이렇게 살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