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영결식에서 유가족들이 헌화를 하고 있다.
 1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영결식에서 유가족들이 헌화를 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시민 박원순, 영원한 시민으로 잠들다'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의 영결식이 13일 오전 8시 30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엄수됐다. 

이날 영결식은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우려해 실내에서 소규모로 진행됐다. 유족과 시 간부, 정관계 인사, 시민사회 대표 등 100여 명만 참석했고, tbs와 서울시 유튜브채널 '라이브서울'로 생중계됐다. 

유튜브를 통해 영결식을 시청한 시민들은 약 9만 명(5개 채널 합산)에 달했다. 이들은 채팅창에 추모 메시지를 남기며,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애도했다. 

황망함 속에서도... "박원순의 뜻, 계승해 나가겠다"

1시간 10여분 간 진행된 고 박원순 시장의 영결식은 묵념에 이어 살아생전 그의 생애와 업적을 조명하는 추모영상을 상영하는 것으로 시작됐다. 영상은 "한번도 가지 않았던 길을 걷던 원순씨가 이제 영원히 돌아올 수 없는 길을 건넜다"며 "원순씨의 평안한 안식을 기도한다. 원순씨가 못다 이룬 뜻을 남겨진 시민동지들이 이어가겠다"는 메시지를 담으며 고 박원순 시장을 기렸다.

영결식 진행을 맡은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추모영상을 보고난 뒤 "이젠 손을 잡을 수도, 이야기를 나눌수도 없다"라며 "남아있는 우리가 해야할일이 무엇인지, 우리가 만들어나갈 세상이 무엇인지 다시금 생각해보게 된다"고 말했다.
 
 1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영결식에서 공동장례위원장인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가 조사를 하고 있다.
 1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영결식에서 공동장례위원장인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가 조사를 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관련사진보기


공동장례위원장으로서 조사를 낭독한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는 "박원순 시장, 애도를 받으며 평안히 떠나시라"면서도 갑작스러운 죽음에 대한 황망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렇게 갑작스레 떠났으니 비통함을 떠나 솔직히 어이가 없습니다. 우리가 이럴진대 유족들의 마음이야 어떻겠습니까. 사는 동안 나도 뜻밖의 일을 많이 겪었지만 내가 박원순 당신의 장례위원장 노릇을 할지는 꿈에도 생각 못했습니다. 아니 거의 20년 터울의 늙은 선배가 이런 자리에 선 것이 예법에 맞는지도 모르겠군요."

이어 백 교수는 "지금은 애도의 시간이다. 애도가 성찰을 배제하지는 않지만, 성찰은 무엇보다 자기 성찰로 시작된다"며 "박원순이라는 타인에 대한 종합적 탐구나 국민으로서의 행적에 대한 역사적 평가는, 애도가 끝난 뒤에나 본격적으로 시작될 수 있을 것"이라며 고 박원순 시장 죽음에 뒤따른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제 친구 박원순은 저와 함께 40년을 살아왔다. 그와 함께 부동산 대책을 이야기했던 게 (사망) 하루 전날이었다. 장례위원장으로 여기에 있다는것이 실감이 나지 않는다. 너무나 애석하고 참담하다"는 말로 조사를 시작했다.
 
 1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영결식에서 공동장례위원장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조사를 하고 있다.
 1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영결식에서 공동장례위원장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조사를 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이 대표는 "인권변호사에서 시민운동가, 서울시장에 이르기까지 고인이 걸은 길과, 해낸 일이 너무나 크다"면서 "남은 일들은 뒷 사람들에게 맡기고 편히 영면하시기 바란다. 나의 오랜 친구 박원순 시장님, 한평생 정말 고생 많았다"며 추모의 말을 남겼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행정1부시장)은 조사를 낭독하기 전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서 권한대행은 "이 장소(다목적홀)야말로 소통을 최고의 가치로 삼았던 고인께서 시민들과, 내외빈들과 만나던 뜻깊은 곳"이라며 "시장님과의 만남의 기억이 고스란히 배어있는 이곳에서 작별인사를 드리려니 이 시간이 실감이 나지 않고 황망하고 비통하다"고 말했다.

그는 "2011년 10월 27일부터 3180일간 박원순 시장이 올곧게 지켜온 시민의 길은 서울을 넘어 대한민국을 변화시키는 표준이 됐다"며 "직원들은 시장님이 늘 강조했던 '함께 가는 길이 길이 되고 함께 꾸는 꿈은 현실이 된다는 것'을 배웠다. 고통받는 이들의 삶을 회복하고자 했던 박원순 시장의 꿈을 미완의 과제가 아닌 우리 모두의 꿈으로 흔들림 없이 계승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서 권한대행은 "'코로나19로부터 시민을 반드시 지키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표준도시로서의 길을 개척하라'가 시장님의 마지막 요청사항이었다"며 "코로나19 방역에도 빈틈이 생기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고 박원순 시장의 참여연대 시절부터 후원자와 지지자로 오랜 인연을 가진 홍남숙씨가 시민 대표로 조사를 낭독했다. 홍씨는 "당신이 보여주신 삶으로 인해 저는 작은 삶을 더 크게 확장시킬 수 있었다. 기여, 헌신, 나눔, 쓰임 이런 단어들이 어떤 의미인줄 알게 됐다"며 "이제 당신을 멀리 보내며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원순씨 당신을 크게 인정해드리고 싶다. 존경과 감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딸 박다인씨, 조문 왔던 시민들에게 감사 표해
 
 1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영결식에서 박 시장의 딸인 박다인 씨가 유족인사를 하고 있다.
 1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영결식에서 박 시장의 딸인 박다인 씨가 유족인사를 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조사 낭독이 끝난 뒤 영결식에 참석한 이들은 고 박원순 시장의 영정 앞에 헌화했다.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일부 참석자들의 울음소리가 들리기도 했다.

고 박원순 시장의 딸 박다인씨는 유가족을 대표해서 영결식에 참여한 이들과 장례식에 온 조문객들에게 감사함을 표했다. 

"(조문객들로 인해) 제가 모르던 아버지를, 그 삶을 알게됐습니다. 정말 특별한 조문행렬이었습니다. 화려한 양복뿐만 아니라 평범한 작업복을 입은 이들의 끝없는, 진심어린 조문에 누구보다 기뻐하는 아버지가 이렇게 부르는 것 같았습니다. '오세요 시민 여러분, 나에게는 시민이 최고의 시장입니다.'"

박씨는 "서울특별시장 박원순은 더 이상 없다. 그 자리에 시민 여러분이 있다"며 "아버지는 이제 돌아올 수 없는 길을 갔다. 서울시민이 꿈꾸던 행복한 서울, 안전한 서울, 이제 여러분이 시장으로서 지켜주시기 바란다"는 뜻을 밝혔다.

영결식이 끝난 뒤 고 박원순 시장의 영정은 서울시청을 떠나 서울 서초구 원지동에 위치한 서울추모공원을 향했다. 고인은 이날 오전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된 이후 장지인 경남 창녕 장마면에 있는 선영에서 영면한다.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안녕하세요. 오마이뉴스 박정훈 기자입니다. stargazer@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