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몸살을 앓고 있다. 대한민국에서는 안정세로 접어들던 '코로나19'가 대구 신천지 집회를 통해서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중이라 많은 이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더군다나 집회에 참여한 이들 중 상당수는 동선 파악은 물론이고 연락도 되지 않아 전국적으로 확산되는 것은 아닌지 전 국민이 우려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몇몇 교회는 낡은 전통 교리와 유치한 지적 수준을 앞세워 자신들의 정치색을 교묘하게 악용하며 본질을 호도하고 있다.
  
뉴스엔조이가 SNS에 공개한 영상 <코로나19가 하나님의 심판이라고?!>에 따르면 일부 목사들은 '코로나19는 기독교를 핍박하는 중국과 시진핑 주석을 심판하는 전염병'이라고 주장한다. 즉 '전염병은 하나님께서 심판하기 위해서 만든 것'이라는 논리다. 그리고 신기하게도 현 정부와 여당을 비판하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성경을 통해 본질을 호도하는 목사들 
  
 평택순복음교회 강헌식 목사는 "'정세균'이라는 이름을 가진 이를 총리로 세워 한국 사회에 '코로나19'가 들어왔다"고 주장했다.
 평택순복음교회 강헌식 목사는 ""정세균"이라는 이름을 가진 이를 총리로 세워 한국 사회에 "코로나19"가 들어왔다"고 주장했다.
ⓒ 뉴스앤조이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양곡교회 지용수 목사와 순복음 대구교회 이건호 목사는 "중국의 시진핑이 기독교를 핍박하니 하나님께서 괘씸하게 여겨서 전염병을 준 것"이라고 주장한다. 교회를 탄압하고 선교사를 추방한 결과가 '코로나19'로 나타난 것이니, 교인들(하나님을 잘 믿는 사람들)은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평택순복음교회 강헌식 목사는 '코로나19'가 한국에 들어온 이유를 설명하면서 정세균 국무총리의 이름을 거론한다. '세균'이라는 이름을 가진 이를 총리로 세워 한국 사회도 '코로나19'라는 세균이 들어왔다는 것이다.
   
송촌장로교회 박경배 목사는 "왜 '우한폐렴'이라는 단어 사용을 금하고 있는지 자신은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하면서 동성애법, 차별금지법 등에 대한 비판을 이어간다.

대한교회 윤영민 목사는 "우한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한 것은 중국 내에서 교회 핍박이 가장 심했던 곳이 우한"이며 "첫 번째로 숨진 공무원이 교회를 핍박하는데 가장 앞장섰던 사람이었다"고 주장한다. 이런 주장을 하면서 '동성동본결혼', '간통죄', '낙태죄' 등을 언급하며 박원순 서울시장을 언급한다.
   
이들이 주장하는 바는 '인과응보론'에 기초한 것이다. 인간이 당하는 모든 고통의 원인은 '인간의 죄'이며, 죄의 결과로 하나님이 진노하셔서 '코로나19'로 심판하는 것이니 회개하라는 것이다. 거기에 덧붙여 하나님을 잘 믿는 이들은 전염병에서 벗어날 것이니 두려워 말라는 것이다.

과연 그들의 주장은 옳은 것일까? '우주 만물을 주관하는 분은 하나님'이라는 기독교의 전통적인 맥락에서는, 아주 작은 일조차도 하나님의 섭리에 의한 것이니 이런 중차대한 일에 하나님의 개입이 있었다고 해석할 수는 있다.

그러나 그것을 신앙 고백적인 차원이 아니라 '코로나19'의 발생 원인으로 이용하는 순간, 수많은 문제가 생긴다. 이것은 마치 구약 성서 창세기를 통해서 인류의 기원을 과학적으로 규명하려고 시도하는 것과 다르지 않다.

"선한 아이들을 죽인, 괴물을 창조한 하나님"

창세기는 인류의 기원을 이야기하는 데 목적이 있지 않다. 만일 창세기가 그런 목적을 가지고 있었다면 창세기는 진작에 폐기되었을 것이다. 그러므로 '코로나19'의 발생 원인을 중국의 기독교 핍박과 하나님의 심판이라는 잣대로 해석하는 것은 '비성서적'이며 더 나아가 '반성서적'이다.

전염병을 통해 전염병의 기원이 된 인간의 잘못을 돌아보고 성찰할 수는 있다. 그러나 심판을 위해 하나님이 '코로나19'와 같은 세균을 만들었다고 주장하는 건, 자신들이 믿는 하나님을 '괴물을 창조한 하나님으로 전락'시키는 것이다.

일부 목사들의 논리에 따르면, 까닭 없이 '코로나19'에 감염되어 죽은 어린이와 환자들을 치료하기 위해 헌신하다 죽은 의사, 이런 위험성을 알리다가 실종된 이들의 문제에는 어떠한 대답도 줄 수 없다.
   
중국이 기독교를 탄압하고 우한이 그 대표적인 도시라서 그곳에서 전염병이 시작되었다고 주장한다면, '대구'는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한 나라의 국무총리 이름이 '정세균'이라 하나님이 '세균'을 창궐했다면, 도대체 우리에게 그런 하나님이 무슨 의미란 말인가? 

영적인 지도자를 자처하는 목사들이 '우한폐렴'이 아닌 '코로나19'를 사용하자는 뜻을 헤아리지 못하고 이해하지 못하면서, 감히 하나님의 뜻을 다 섭렵한 듯 그 복잡한 동성애법, 차별금지법까지 언급하며 비난할 자격이 있는가?
  
'치유'가 아닌 '재난'을 주는 위로자  

성경 중 지혜문학의 진수로 알려진 '욥기'가 있다. 욥은 당대의 의인이었으나 천상회의에 들어온 사탄의 칭찬으로, 하나님은 욥에게 인간으로서는 감당하기 어려운 고통을 겪도록 방치한다. 욥을 위로하러 왔던 친구들은 한결같이 '인과응보론에 기초한 낡아빠진 전통신학'으로 그에게 회개할 것을 촉구한다. 까닭 없이 당하는 고난 앞에서 욥은 반론하지만, 친구들은 거듭 욥을 위로하기는커녕 비수를 휘두른다.

그리하여 욥의 친구들은 치유가 아닌 '재난을 주는 위로자'들이 된다. 욥기를 통해 '까닭 없이 당하는 고난'도 있을 수 있으며, 인간의 신앙을 시험하기 위해 혹은 벌하기 위해 하나님이 주는 고난이 아님도 알 수 있다. 자신의 잘못으로 인해 심판을 받고 고난 중에 처하는 성경의 이야기도 있지만, 욥기를 통해서 우리는 고난의 의미가 그렇게 단순하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된다.

그러므로 <뉴스엔조이>에서 보도한 일부 목사들의 주장은 일면은 맞는 말일 수 있으나, 대체로 잘못된 말이다. 객관성이 결여되었을 뿐 아니라 일면의 진실을 전부인 양 주장하는 것은 거짓이다. 그들의 주장은 '선한 사람이 당하는 고난'에 대해 절대 설명할 수 없다. 아주 단순한 질문을 던지고 싶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출현을 처음 알린 중국인 의사 리원량의 사망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출현을 처음 알린 중국인 의사 리원량의 사망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 CNN

관련사진보기

 
"당신들의 주장대로 시진핑이 기독교를 핍박해서 이런 결과가 생겼다면, 왜 하나님은 시진핑을 심판하지 않고 아무런 죄가 없는 아이들까지 감염시켜 목숨을 앗아가는가? 그리고 왜 중국에 국한되지 않고 전 세계로 확산하는가? 하나님을 잘 믿는 기독교인이면, 하나님께서 머리털 하나까지 지켜주시니 비위생적인 생활을 하고, '코로나19' 슈퍼감염자와 같이 지내도 전염되지 않는단 말인가? 그렇다면 지금 확진 받은 이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더 많은 죄를 지어서 하나님이 징계한 것인가?"

신천지는 소위 정통 기독교에서 이단이라고 규정하는 단체다. 그런데 신천지가 어떻게 독버섯처럼 자라날 수 있었는지는 생각해 보았는가? 당신들의 논리대로라면 신천지는 부패한 기독교를 심판하기 위해 하나님이 만든 것 아닌가? 하나님께서 신천지를 만든 것인가? 아니면 인간의 욕심이 만든 것인가? 성경을 호도하고 자기 마음대로 해석하며, 소위 낡은 전통신앙과 인과응보론에 기초한 어린아이의 신앙과 진리를 떠나 외형확장에만 연연하고, 그것을 복이라고 여기며 살아온 이들 때문에 신천지가 만들어졌다고 생각하지는 않는가?

목사로서 참으로 부끄러웠다
 
 송도가나안교회 김의철 목사는 '하나님이 코로나 19를 통해 기독교를 탄압한 시진핑과 중국을 벌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송도가나안교회 김의철 목사는 "하나님이 코로나 19를 통해 기독교를 탄압한 시진핑과 중국을 벌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 뉴스앤조이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목사로서 <뉴스엔조이>의 보도 영상을 보면서 참으로 부끄러웠다. 그런데 참으로 아이러니한 것은 이런 주장들을 하는 목사들 면면이 제법 큰 대형교회를 이루고 있다는 사실이다. 더욱이 총선정국과 맞물려 어떻게든지 이런 사태를 통해 자기가 지지하는 정치세력이 누구인지를 암시하는 것은 참으로 개탄할 일이다.

성경은 분명 하나님의 말씀을 사사로이 풀지 말라고 했다. 그런데 당신들은 하나님의 말씀을 사사로이 풀 뿐 아니라, 마치 당신들이 모든 해답을 가지고 있는 듯 행동하고 있다. '현대판 바리새인들'이라 아니할 수 없다.
  
제발 성경을 사사로이 풀지 말고 조용히 묵상하는 가운데 교인들에게 전할 말씀을 준비해 보라. 그런 이야기들이 어찌 강단에서 선포될 수 있단 말인가? 도대체 어떤 징벌을 받아야 당신들의 그 혀를 끊어 버리겠는가? 그래서 하나님은 당신들의 혀를 끊어 버리는 형벌을 주셨는가? 그렇게 하나님 앞에서 당신들은 심판받지 않을 수 있는 당당한 의인인가?

예수님은 죄인을 부르러 세상에 오셨는데, 당신들은 제 생각과 다르다고 죄인이라 규정하고, 이런 시련을 하나님의 심판이라고 떠들고 있으니 거짓 선지자들이 아니고 무엇인가?

덧붙이는 글 | 본 글을 쓴 필자는 한국기독교장로회 한남교회 담임목사입니다.


댓글7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자연을 소재로 사진담고 글쓰는 일을 좋아한다. 최근작 <들꽃, 나도 너처럼 피어나고 싶다>가 있으며, 사는 이야기에 관심이 많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