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실시간 글

  • 이 글은 오마이뉴스가 정식기사로 채택하지 않은 글(또는 검토 전 글)입니다.
  •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검토하지 않았거나, 채택되지 않은 글에 대한 책임은 글쓴이에 있습니다.
소프트뱅크 컴퓨터대통령은?


일국의 왕은 하늘이 내린다고한다.
상생방송 금요일드라마 '삼국기밀'은 소프트뱅크의 '조조타운'인수가있었다.
여론은 "소프트뱅크산하에서 누가 대통령이 될까?"하는 민심속에 대전제일교회의 경희대성악이 복음성가로 변화될때 죽은사람이 살아나는듯하다.
GS의 회장이 홈쇼핑허태수회장으로 회장인계가 되었을때 드라마 모래시계의 러시아음악 백학의 선율을 느끼게한다.
2004년 엘지와의 분리후 회장이 15년만에 바뀐것이 2004년 사회처럼 노무현대통령의 탄핵과 장강그룹과 텍스타일의 동국제강 사업구도가 딸기쨈의 식빵을 생각나게하는 2017년의 제주도 게스트하우스를 떠올린다.
미국의 국회처럼 한국의 국회도 술렁거리며 차기대선주자의 인기도만 논하는 언론은 국민들의 고갈증과 비젓하다.
전쟁은 이겨야하듯 삼국기밀의 사마의와 마속을 놈하는 한국당의 새로운 출발은 이기지못할 전쟁은 하지않는것이 낫다라는 교훈을 알게한다.
손자병법처럼 낌새를 채지못하게 싸우지않고 이기는 법을 터득해야한다.
2019.12.3나현주
 

덧붙이는 글 | 소프트뱅크 컴퓨터대통령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