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정치

대구경북

포토뉴스

 
4.15 총선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대구시 수성구 신매광장에서 수성갑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후보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연합뉴스
 
4.15 총선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대구시 수성구 신매광장에서 수성갑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주호영 후보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연합뉴스
 
4.15총선 투표일을 하루 앞두고 대구 수성구갑 선거구에 출마한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후보가 14일 오후 신매광장에서 맞붙었다. 두 후보는 당이냐 인물이냐를 놓고 마지막 유세전에서 설전을 벌였다.
 
김부겸 후보는 "대구가 특정 정당의 볼모가 되어서는 안 된다"며 선거에서 승리해 대권에 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혔고, 주호영 후보는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며 "힘 있는 야당 후보를 뽑아 달라"고 호소했다.
 
김부겸 "대한민국 변화시킬 소용돌이 일 것으로 믿는다"
 
4.15 총선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대구시 수성구 신매광장에서 수성갑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후보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날 오후 7시 먼저 유세를 펼친 김부겸 민주당 후보는 "처음 정치를 시작할 때 꿈이 있었다"며 "어려운 사람들을 위한 정치, 지역감정을 없애는 정치, 진보와 보수로 나뉜 패거리 정치를 청산하는 데 한 몸을 바치겠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야말로 가난하고 힘들고 의지할 때 없는 국민들에게 목소리를 찾아주고, 웃음을 찾아주고, 삶의 행복을 찾아주기 위해서 하는 것"이라며 "그들을 위해 싸워왔고 앞으로도 그들을 위해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한민국 정치는 출신 지역별로 나누어진다. 패거리 지어 싸우는 이 못난 정치, 제 한 몸 던져서라도 부딪치겠다. 그게 노무현의 정신이기 때문에 지역주의를 무너뜨리는 제 꿈에 동조해 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또 "진보와 보수로 진영을 나누는 패거리 정치를 끝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수든 진보든 함께 가야 할 대한민국의 공동체"라며 "진보·보수를 넘어 대한민국 공동체를 확실히 만들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는 "이제 우리들의 정성과 열정이 수성구민들을 감동시키고, 대구시민들을 감동시키고, 마침내 대한민국을 변화시킬 큰 소용돌이가 일어날 것을 믿는다"며 "내일 반드시 승리하자"고 말했다.
  
김 후보는 "상대당이 갑자기 '우리 다 죽게 생겼으니 대구경북에서 싹쓸이를 시켜줘야 전체적으로 균형이 맞는다'고 한다"며 미래통합당을 겨냥했다. 그는 "33년간 사랑을 독차지했으면 됐지 이렇게 어려운 대구 살리는 데 아무 역할도 못한 그들이 여기가 어디라고 싹쓸이를 얘기하느냐, 턱도 없는 소리"라고 통합당과 주호영 후보를 비판했다.
 
김 후보는 "내일 대한민국 모든 국민들은 수성갑의 선거 결과를 지켜볼 것"이라며 "분홍색이 아니라 파란색이 당선된다면 '대구도 이제 경쟁하는 정치 환경, 일꾼을 뽑는구나. 대구시민 대단하다' 그렇게 말하지 않겠느냐"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결코 대구경북은 특정정당의 볼모가 되어서는 안 된다, 내일은 김부겸을 당선시키는 날이다"며 "도와 달라"고 호소했다.

주호영 "코로나 정부 잘 했다는데 저거가 안 걸렸으니까 그러지"
 
4.15 총선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대구시 수성구 신매광장에서 수성갑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주호영 후보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어 오후 8시에 신매광장을 찾은 주호영 통합당 후보는 "코로나19 확진자가 1만여 명이 넘고 사망자가 220명이 넘은 이유가 중국의 입국을 막지 않은 문재인 정권 탓"이라며 "선거가 끝나면 피해를 입은 대구시민을 대리해서 중국 정부와 대통령, 법무부장관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말했다.
 
주 후보는 "대구에서 확진자 3000명 가까이가 병실이 없어서 앰뷸런스를 타고 광주로, 수원으로, 서울로 병실을 찾아 헤맸다"며 "어디서는 오지 말라는 수모도 당하고, 왜 그랬느냐"고 임시병실을 마련하지 못한 정부를 책망했다.
 
그는 이어 "국민들 중에는 이 정권이 코로나 잘 대응했다고 한다"며 "저거가 안 걸렸으니까, 대구 빼고 저거가 안 걸렸으니까 잘 했다고 하는 거지, 대구는 그렇게 난리가 났는데... 억장이 무너지는 일 아니냐"고 말했다.
 
주 후보는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를 잘 대처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것은 언론 탓"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여러분이 (코로나19 대처가) 엉망인 것을 잘 모르는 이유는 언론을 자기들이 다 장악해서 제대로 보도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권력은 언론을 장악하려고 한다. 우리가 정권을 잡았을 때는 소위 노조 기자들, 민주노총 기자들이 좌파, 진보 편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장을 우리 쪽에서 보내도 견제가 됐지만 지금은 사장도 좌파, 기자도 좌파"라고 말했다.
 
주 후보는 또 "이 사람들이 데모만 하고 돈은 안 벌어보고 경제를 안해서 그런지 몰라도 소득주도성장이라는 것을 가지고 와 경제실험을 했다"며 "실업률 최고이고 성장률 제로인데, 코로나 때문으로 뭉개고 넘어가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비난하며 "내가 방망이라도 있으면 탈원전 하는 놈들 대가리라도 한 대 때리고 싶다, 우리나라가 질 좋은 전기를 쓰는 것은 원전이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원전 2기를 외국에 지으면 20조 공사이고 운영하는 데도 20조 된다"면서 "이런 노다지가 없는데 우리나라가 원전을 안 지으니까 원전 지으러 가자고 미국 대통령 에너지 보좌관이 왔는데도 못한다"고 말했다.
 
주 후보는 "말마다 정의와 공정을 외친다,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롭다고 했다"며 "기회는 아빠 찬스고 과정은 문서 위조고 결론은 부정 입학"이라고 조국 전 법무부장관을 끄집어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 임기 끝나면 절대 편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면서 "울산시장 선거 부정, 윤석열 검찰이 수사하겠다고 압수수색을 받아 청와대 6번 갔는데 모두 거부했다. 용서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주 후보는 김부겸 후보를 겨냥하며 "덕분에 제가 어떨결에 대선에 나가게 생겼다, 대선후보 이기면 저도 대선후보 돼야죠"라며 "대구도 대선주자 키워야 하지만 민주당은 '문빠'가 다 좌지우지 한다, 하지만 통합당은 대구경북 당원이 30% 넘기 때문에 제가 대선주자 되는 건 어렵지 않다"고 주장했다.
댓글1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