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치

서울

포토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을 하고 있다.ⓒ 이희훈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 삭발식을 통해 자른 머리가 바닥에 떨어져 있다. ⓒ 이희훈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을 하고 있다.ⓒ 이희훈
   
"대표님~!"
 
폴리스라인 밖에서 한 중년의 여성이 울부짖었다. 전기 바리캉(bariquand)이 지나가자 황교안 자유한국당(아래 한국당) 대표의 검은 머리카락들이 바닥으로 떨어졌다. 황 대표 뒤에 펄럭이던 검은 펼침막에는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삭발투쟁"이라고 쓰여 있었다.
 
황 대표가 예고한 대로 16일 오후 청와대 앞 광장에서 삭발을 단행했다. 한국당은 이날 자정까지 철야 규탄대회를 이어갈 방침이다.
 
이날 현장에는 한국당 의원들과 당직자뿐만 아니라 취재진, 지지자, 유튜버들까지 몰렸다. 경찰들이 폴리스라인을 설정하고 지지자들의 진입을 막자, 일부 지지자들이 취재진과 섞여 안으로 들어가려고 시도했다. 경찰이 이를 제지하면서 고성과 폭언이 오가는 등 혼란이 벌어지기도 했다. 몇몇 유튜버들은 경찰이 취재를 막으려는 것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폴리스라인 밖에서 삭발 현장을 지켜보던 지지자들은, 기자들이 몰려들어 현장이 잘 보이지 않자 욕설을 내뱉기도 했다. 황 대표를 향해서는 "이 나라를 살려주세요" "이 나라가 북으로 가고 있다"라고 외쳤다.
 
황교안 "조국에게 마지막 통첩... 내려와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을 하고 있다.ⓒ 이희훈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을 하고 있다.ⓒ 이희훈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을 하고 있다.ⓒ 이희훈
  
황교안 대표의 삭발이 진행되는 동안 한국당은 애국가를 틀었다. 스피커를 통해서 애국가가 흘러나오자 의원, 당직자, 지지자들이 애국가를 따라 불렀다. 사회를 맡은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오늘 잘려져 나간 것은 머리카락이 아니다"라며 "잘려져 나간 건 지금까지 대한민국을 걱정하고 살아온 우리들의 마음, 그동안 '노력하면 잘 살 수 있다' '성실해야 성공한다'고 믿어온 우리의 믿음"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전 대변인은 이어 "이제 우리는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부터 그리고 조국 파면부터 시작해서 다시 대한민국의 정의를, 공정을, 자유를 쌓아올려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삭발을 마친 황 대표는 마이크를 잡고 "저는 오늘 참으로 비통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라며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과 조국의 사법유린 폭거가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은 국민들의 고통을 외면했다"라며 "국민들의 분노와 저항을 짓밟고 독선과 오만의 폭주를 멈추지 않았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범죄자 조국은 자신과 일가의 비리 그리고 이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를 덮기 위해서 사법농단을 서슴지 않았다"라며 "저는 오늘, 제1야당의 대표이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에 항거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저의 뜻과 의지를 삭발로 다짐하고자 왔다"라며 "국민 여러분께 약속드린다. 저의 투쟁을 결단코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외쳤다. 현장에서는 박수가 터져 나왔다. 그는 이어 "문재인 대통령에게 경고한다"라며 "더 이상 국민의 뜻을 거스르지 마시라"라고 덧붙였다.
 
조국 법무부장관에게도 "마지막 통첩"이라며 "스스로 그 자리에서 내려와라. 내려와서 검찰의 수사를 받아라"라고 요구했다. 의원들과 지지자들은 "내려와라!" "받아라!"라고 외치며 호응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을 하고 있다.ⓒ 이희훈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과 김광진 정무비서관이 16일 오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삭발을 앞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만나 삭발을 만류하고 있다. ⓒ 이희훈
  
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인근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삭발식 장소에 들어가려는 기자, 개인방송 유튜버, 지지자 등과 뒤섞여 출입을 통제하는 경찰에게 항의하고 있다. ⓒ 이희훈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려면 국민 여러분들께서 함께 싸워주셔야 한다"라며 "지금은 싸우는 길이 이기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저 황교안, 대한민국을 지키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지키기 위해서 저의 모든 것을 다 바치겠다"라며 "제가 모든 것을 걸고 앞장서서 이겨내겠다. 우리 국민 여러분, 함께해주시라"라고 소리쳤다. 그는 감정에 북받친 듯 잠긴 목소리로 입장문 낭독을 마쳤다.
 
자리에 모인 이들은 "국민의 명령이다, 문재인 정권은 헌정유린 중단하라" "범법자 장관 웬 말인가, 조국은 당장 내려와라" "지키자 자유대한민국, 살리자 자유대한민국"이라고 구호를 외쳤다. 이들이 쥔 손팻말에는 "위선자 조국 파면하라!" "자유대한민국은 죽었습니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한편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은 황교안 대표 삭발식이 진행된 청와대 분수대 앞에 나와 상황을 지켜봤다. 강 수석은 이날 황 대표와 만나 서로의 입장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법론적으로 문제 있어" vs. "확고한 리더십 보여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을 하고 있다.ⓒ 이희훈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삭발식을 마치고 발언을 하고 있다.ⓒ 이희훈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을 하고 있다.ⓒ 이희훈
   
당내에서는 황교안 대표의 이번 삭발을 두고 찬반이 엇갈렸다.

비박계로 분류되는 한 의원은 "현 상황에서 직접 삭발을 하겠다고 나선 황교안 대표의 뜻은 존중한다"라면서도 "방법론적으로는 문제가 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대표 개인 차원의 투쟁이 아니라, 당력을 집중해 왜 조국 장관 임명이 잘못된 건지 국민을 설득하는 싸움이 되어야 한다"라며 "제대로 된 당내 의사수렴과정 없이 삭발을 택한 것은 설득적이지도 않고, 바람직하지도 않다"라고 꼬집었다.
 
반면 친박계에 속하는 의원은 "제1야당의 대표가 직접 삭발을 하겠다고 하니 마음이 아프다"라며 "대한민국의 민주주의가 그만큼 위기라는 것"이라며 동조 의사를 표시했다. 그는 "조국 이슈를 덮으려는 여당에 맞서, 어떻게든 불씨를 이어가겠다는 대표의 의지"라면서 "지금처럼 계속 확고한 리더십을 보여줘야 마음이 떠난 이들이 한국당을 돌아볼 것"이라고 평했다.
댓글22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