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회

대전충청

포토뉴스

민주수호대전운동본부는 1일 밤 대전 서구 둔산동 갤러리아타임월드 백화점 앞에서 '내려와라 박근혜! 대전시민 촛불행동'을 개최했다. 이날 집회에는 3000여명의 시민들이 참여해 '박근혜 하야'와 '새누리당 해체'를 외쳤으며, 3개 차로를 이용해 거리행진을 벌이기도 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민주수호대전운동본부는 1일 밤 대전 서구 둔산동 갤러리아타임월드 백화점 앞에서 '내려와라 박근혜! 대전시민 촛불행동'을 개최했다. 이날 집회에는 3000여명의 시민들이 참여해 '박근혜 하야'와 '새누리당 해체'를 외쳤으며, 3개 차로를 이용해 거리행진을 벌이기도 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민주수호대전운동본부는 1일 밤 대전 서구 둔산동 갤러리아타임월드 백화점 앞에서 '내려와라 박근혜! 대전시민 촛불행동'을 개최했다. 이날 집회에는 3000여명의 시민들이 참여해 '박근혜 하야'와 '새누리당 해체'를 외쳤으며, 3개 차로를 이용해 거리행진을 벌이기도 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박근혜는 하야하라! 새누리당 해체하라!"
"국정농단 책임지고 박근혜는 퇴진하라"

3000여 명의 대전시민들이 촛불을 들고 3개 차선을 가득 메운 채 거리행진을 벌였다. 이 중 절반은 중고생들이다.

'민주수호대전운동본부'는 1일 밤 대전 서구 둔산동 갤러리아타임월드 백화점 앞 거리에서 '내려와라 박근혜! 대전시민 촛불행동'을 개최했다.

당초 경찰은 이날 참석인원을 500명으로 예상했고, 주최 측은 1000개의 촛불을 준비했다. 하지만 3000여 명의 시민들이 거리를 가득 메우면서 촛불은 집회 시작과 함께 순식간에 동이 났다.

교복을 입은 중고생들, 두꺼운 겨울옷을 껴입은 노동자들, 담요를 덮은 시민, 유모차를 밀며 참여한 엄마, 아이들 손을 잡고 참여한 부부 등 다양한 시민들이 함께 모여 '박근혜 하야'와 '새누리당 해체'를 외쳤다.

페이스북을 통해 집회 소식을 들었다는 유성여고 1학년 김아무개 학생은 "학교에서 친구들이 틈만 나면 최순실 이야기를 한다. 박근혜 대통령은 정말 대통령으로서 자격이 없다"며 "대전에서도 촛불집회가 열린다는 소식을 듣고 친구들과 함께 나오게 됐다"고 말했다.

대신고 1학년 이아무개 학생도 "국민이 대통령을 뽑았는데 국민 말은 듣지 않고, 최순실 말만 듣는 대통령은 더 이상 필요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이제 그만 하야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아이들을 데리고 여러 가족이 함께 참여한 목동 성당 신도들도 눈에 띄었다. 두 아이를 데리고 부부가 함께 참여한 강혜연씨는 "역사의 한 순간이라 생각하고 아이들과 함께 참여했다"며 "박근혜는 당연히 내려와야 하고, 엄정한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집회참여자들은 '이게 나라냐', '박근혜 하야', '박근혜 위 최순실' 등의 피켓을 들고 "국정농단 헌정파괴 박근혜는 퇴진하라", "너희도 공범이다 새누리당 해체하라"는 등의 구호를 외쳤다.
민주수호대전운동본부는 1일 밤 대전 서구 둔산동 갤러리아타임월드 백화점 앞에서 '내려와라 박근혜! 대전시민 촛불행동'을 개최했다. 이날 집회에는 3000여명의 시민들이 참여해 '박근혜 하야'와 '새누리당 해체'를 외쳤으며, 3개 차로를 이용해 거리행진을 벌이기도 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민주수호대전운동본부는 1일 밤 대전 서구 둔산동 갤러리아타임월드 백화점 앞에서 '내려와라 박근혜! 대전시민 촛불행동'을 개최했다. 이날 집회에는 3000여명의 시민들이 참여해 '박근혜 하야'와 '새누리당 해체'를 외쳤으며, 3개 차로를 이용해 거리행진을 벌이기도 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민주수호대전운동본부는 1일 밤 대전 서구 둔산동 갤러리아타임월드 백화점 앞에서 '내려와라 박근혜! 대전시민 촛불행동'을 개최했다. 이날 집회에는 3000여명의 시민들이 참여해 '박근혜 하야'와 '새누리당 해체'를 외쳤으며, 3개 차로를 이용해 거리행진을 벌이기도 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규탄 발언에 나선 박항 카이스트 부총학생회장은 "지금이 바로 제2의 4.19혁명이 필요한 때"라며 "대한민국의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헌법을 무시하고 최순실이라는 사람에게 권력을 갖다 바친 박근혜는 당장 하야해야 한다"고 말했다.

충남대 양해림 교수는 '시국선언'에 나선 교수들을 대표하여 발언에 나섰다. 양 교수는 "이번 사건은 결코 '최순실 게이트'가 아니다. 박근혜가 주도한 '박근혜 게이트'다"라면서 "박근혜와 최순실, 그리고 그 일가가 벌인 국정농단은 국민이 용납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섰다. 무당 같은 여자와 협작하여 나라를 세계적인 웃음거리로 만든 박근혜는 당장 내려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참가자들은 한 손에는 피켓과 한 손에는 촛불을 들고 '길가는밴드'와 '프리버드'의 문화공연에 맞춰 <임을 위한 행진곡>, <타는 목마름으로> 등의 노래를 불렀다.

집회를 마친 시민들은 거리행진에 나섰다. 타임월드백화점에서 출발하여 대덕대로를 따라 경성큰마을아파트 앞 사거리까지 행진한 뒤 유턴하여 다시 정부청사 사거리까지 행진했다. 또한 그 곳에서 다시 뒤로 돌아 처음 집회장소로 돌아오는 약 2km를 행진하며 시민들은 '박근혜 하야'와 '새누리당 해체'를 반복적으로 외쳤다.

한편, 주최 측은 오는 12일 민중총궐기가 열리는 날까지 매일 밤 같은 장소에서 '촛불행동'을 개최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5일 토요일에는 오후 4시에 집회를 개최한다.
댓글1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