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30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러시아령으로 합병을 선언한 우크라이나 남부의 러시아 점령지인 헤르손 주의 임시 주지사가 주민들에게 대피령을 선언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살도 헤르손 주 임시 주지사가 13일(현지시간) 텔레그램을 통해 공개적으로 주민들에게 다른 지역으로 대피할 것을 권고했다.
 지난 30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러시아령으로 합병을 선언한 우크라이나 남부의 러시아 점령지인 헤르손 주의 임시 주지사가 주민들에게 대피령을 선언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살도 헤르손 주 임시 주지사가 13일(현지시간) 텔레그램을 통해 공개적으로 주민들에게 다른 지역으로 대피할 것을 권고했다.
ⓒ 로이터 통신 보도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지난 9월 30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러시아령으로 합병을 선언한 우크라이나 남부의 러시아 점령지인 헤르손 주의 임시 주지사가 주민들에게 대피령을 선언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살도 헤르손 주 임시 주지사가 13일(현지시간) 텔레그램을 통해 공개적으로 주민들에게 다른 지역으로 대피할 것을 권고했다. 살도는 2002년부터 2012년까지 헤르손 시 시장을 역임했고 지난 4일 푸틴 대통령이 헤르손 주 임시 주지사로 임명된 인물이다. 또한 살도는 러시아 당국에게 헤르손 주의 민간인들을 러시아의 더 안전한 지역으로 이주해 달라고도 요청했다.

살도는 텔레그램 성명에서 "헤르손과 노바카호우카를 포함한 헤르손 주의 도시들이 매일 우크라이나 군의 미사일 폭격을 받는다"며 "이에 따라 헤르손 주 행정부 지도부는 헤르손 주 주민들에게 러시아 연방의 다른 지역으로 떠나 휴식과 학습을 할 수 있는 선택권을 제공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살도는 "자녀와 함께 떠나야 한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이 같은 대피령은 주도인 헤르손 시를 포함한 드니프로 강 서쪽에 있는 주민들에게 우선적으로 적용된다. 살도는 이와 관련해 "그러나 미사일 폭격으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할 의중이 있는 모든 헤르손 주의 주민들 역시 다른 지역으로 대피할 것을 권고한다"고 했다.

또한 살도는 "나는 주민 대피를 준비하는 데에 있어 (러시아 당국의) 도움을 요청하고 싶다"면서 "우리 헤르손 주 주민들은 러시아가 자신의 주민들을 버리지 않는다는 것을 확실히 알고 있고, 러시아는 항상 어려운 곳에 어깨를 빌려준다"며 주민 대피와 관련해 러시아 당국의 도움을 요청했다.

러시아 부총리 "헤르손 주 주민에게 필요한 모든 것 제공할 것"

한편 러시아 국영 통신사인 타스(TASS)는 바실리 골루베프 러시아 로스토프 주 주지사의 발언을 인용하며 헤르손에서 온 주민들이 14일(현지시간)에는 로스토프 주에 도착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골루베프 주지사는 "로스토프 주는 헤르손 주에서 우리에게 오기를 원하는 모든 이들을 받아들이고 수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라트 후스눌린 러시아 부총리 역시 러시아 국영 TV방송을 통해 "러시아 정부는 헤르손 주 주민들의 다른 지역으로의 대피를 위한 지원을 조직하기로 결정했다"면서 "우리는 모두에게 무료 숙박과 필요한 모든 것을 제공할 것이다. 만약 그들이 헤르손 주 외곽에 영구적으로 머물기로 결정한다면 주택 역시 제공할 것"이라며 주민 대피를 지원하겠다고 공언했다.

헤르손 시는 지난 2월 24일 러시아의 침공 이후 가장 먼저 함락된 도시 중 하나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헤르손 시 인구의 절반을 포함한 수십만 명의 헤르손 주 주민이 전쟁이 일어나기 전에 우크라이나의 다른 지역으로 피난을 갔다고 설명해왔다.

헤르손 주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8년 전에 잃어버렸으나 꼭 되찾고 말겠다"고 강조한 크림반도와 맞닿아있는 지역이기도 하다. 만약 헤르손 주를 우크라이나가 탈환하면 크림대교 폭발로 인해 안 그래도 크림반도를 향한 접근이 어려워진 러시아로서는 더더욱 크림반도에 병력과 물자 수송이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헤르손 주를 포함한 우크라이나 점령지역에 대한 러시아의 영토 병합에 유엔 회원국들은 지난 1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긴급 특별총회를 열어 러시아의 영토 병합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193개 회원국 중 결의안에 반대한 국가는 러시아와 북한을 포함한 단 다섯 국가였고 한국을 포함한 143개국이 결의안에 찬성했다. 중국과 인도 등 35개 회원국은 기권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