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2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감사원의 권익위 직원 괴롭히기, 불법감사 중단'을 촉구하며, '표적인 권익위원장을 직접 조사하라'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2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감사원의 권익위 직원 괴롭히기, 불법감사 중단"을 촉구하며, "표적인 권익위원장을 직접 조사하라"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기사 수정 : 21일 오후 1시 39분]

'▲모 유력 언론사 편집국장과의 오찬 1건 ▲추미애·박범계 전 법무부 장관 이해충돌 유권해석 문제 ▲위원장 관사관리 관련 비용 1건 ▲위원장 근태사항 ▲위원장 행사 한복 관련 건 ▲위원회 고위직원 징계 관련 건 ▲위원회 일반직 직원 채용 관련 건.'

전현희 국민권익위원회(아래 권익위) 위원장이 밝힌 '감사원의 특정감사' 내용이다.

전현희 위원장은 21일 기자회견을 열고 "감사원이 특별조사국 조사관 10명을 투입해 전방위적 감사를 집중해 감사한 내용이 이와 같다"며 "감사기간 내내 위원장의 개입과 부당 관여를 불라고 하면서 관련 직원들을 직접 조사를 한 것이다. 모두 권익위원장이 표적인 사안"이라고 짚었다.

전 위원장은 이것이 "먼지털이식 신상털기 감사"라고 규정했다. '위원장 관사 관리와 행사 한복' 관련 감사에 대해서는 "문제로 삼을 수조차 없어 제 입으로 말씀드리기 차마 민망한 사안들이고, 이런 걸 도대체 왜 감사하고 있나 생각이 들정도의 사안이라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겠다"면서도 "분명히 말씀 드리는 건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저는 언제든지 이번 조사에 응할 준비가 돼 있다"라며 "애꿎은 권익위 직원들을 괴롭히지 말고 당사자인 저를 정정당당하게 직접 조사해 감사원 스스로 이번 감사의 정당성을 입증하라"고 촉구했다.

권익위에 대한 특정감사를 진행하고 있는 감사원은 "주요 관련자의 병가 등으로 중요한 사항의 조사를 마무리하지 못했다"면서 오는 9월 29일까지 2주간 감사를 연장했다. 감사원은 지난 8월 1일부터 감사에 돌입했으며, 본감사를 2주 연장해 9월 2일까지 감사를 진행했다. 여기에 2주를 또 연장한 것이다.

전 위원장은 "이례적으로 감사 기간을 두 번이나 연장하면서 7주간에 걸쳐 권익위의 정상적인 업무를 방해하고 있다"라며 "전임 정부에서 임명됐다는 이유로 새로운 정권의 전방위적 사퇴 압박을 받고 있다"라고 말했다.

"끼워넣기 감사에 망신주기 감사... 나를 직접 조사하라"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2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감사원의 권익위 직원 괴롭히기, 불법감사 중단'을 촉구하며, '표적인 권익위원장을 직접 조사하라'는 입장을 밝힌 뒤 기자들과 일문일답을 하고 있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2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감사원의 권익위 직원 괴롭히기, 불법감사 중단"을 촉구하며, "표적인 권익위원장을 직접 조사하라"는 입장을 밝힌 뒤 기자들과 일문일답을 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전현희 위원장은 "도무지 이해하기 어려운 감사 사안이 1건 있다"며 '권익위와 감사원의 처분 결과가 달라 권한이 충돌된 사안'을 전했다. 

그는 "이 민원은 퇴임한 이정희 부위원장, 전임 고충부위원장의 사안으로 시기상 저와 연결시키기 어려운 사유라 이번 감사에서 유일하게 권익위원장의 개입 여부를 조사하지 않은 감사원의 관심 사안"이라며 "이른바 끼워넣기 감사로 추정된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이번 감사가 일정 시기를 중심으로 일반적인 사안을 전반적으로 감사하는 정기감사가 아닌 특정한 사안에 대한 특정감사이므로 감사원 관심사안 끼워넣기 감사는 아무런 정당성이 없는 직권남용 감사"라고 덧붙였다. 

전 위원장은 "국민권익위원장은 법률에 의해서 신분과 임기가 보장돼 감사원 감사로 인한 징계의 대상이 아니지만, 감사 후에 형사소추가 가능한 위법성이 확인될 경우에는 감사위원회의 의결을 거쳐서 수사 의뢰나 고발을 할 수 있다"라며 "전방위적 표적 감사에도 위원장의 형사소추가 가능한 위법사유는 단 1건도 나오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라고 전했다. 

그는 재차 "감사원은 권익위원장에게 마치 엄청난 비위가 있다는 듯이 피감 사실을 누설하며 공개적으로 망신주기와 명예훼손을 해왔음에도 당사자인 제게 소명할 기회조차 주지 않고 있다"라며 "주변 직원들만 탈탈 털어가며 무리한 감사를 진행해 왔는데, 저를 직접 조사할 것을 강력하게 요청한다"라고 밝혔다. 

전 위원장은 마지막으로 "감사원이 혹여 현재까지 조사된 내용으로 권익위원장이 아무런 위법성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망신 주기식 누설이나 명예훼손을 하거나 감사결과를 불법·허위 조작할 경우에는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라며 "공개적으로 이러한 허위 조작의 증거에 의해서 탄핵하고 강력하게 법적대응할 것임을 미리 경고한다"라고 말했다.

댓글5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