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기학교비정규직 연대회의 기자회견
 경기학교비정규직 연대회의 기자회견
ⓒ 이민선

관련사진보기


학교 급식실 조리실무사 증원 문제를 놓고 경기도교육청과 학교비정규직 노동조합이 협의를 진행하고 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한 채 갈등만 커지고 있다.

경기 학교비정규직 3개 노조 연대체인 경기학교비정규 연대회의(아래 연대회의)에 따르면 지난 5월부터 8월 2일까지 5차례 협의회가 열렸지만, 합의된 내용은 없다.

연대회의는 16일 경기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신규채용자가 입사하고 한 달 안에 그만두는 일이 허다하고 대체직도 구하기 힘들다"며 "그 원인은 공공기관 평균의 두 배가 넘는 학교 급식실 배치기준(1인당 식수인원)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동안 협의회에서 교육청은 제대로 된 대책을 내놓지 않았다"며 "협의에 성실하게 임하라"고 촉구했다.

연대회의는 또한 "협의회 중 교육청에서 급식실 문제 해결을 위해 '위탁급식'을 거론했다"며 "위탁급식 시도를 당장 철회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교육청 관계자는 16일 <오마이뉴스>에 "계획은 아니고 협의회를 하면서 여러 가지 방안 중 하나로 이야기 한 것이다. 필요한 인원을 용역 회사 등을 통해 충원하는 방안을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연대회의는 조리실무사 1인당 식수 인원을 100인 이하로 낮춰 달라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경기도교육청이 아직 구체적인 증원 계획이 없어 협의회에서 구체적인 논의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연대회의 등에 따르면 현재 학교 급식 조리실무사 1인당 평균 식수 인원은 130명에서 170명 정도로 공공기관 평균 식수 인원 65.9명의 두 배 이상이다. 지난 2018년 국회 정책자료에 따르면 철도공사, 한국도로공사, 한국수자원 동사 등 공기업 평균 식수 인원은 1인당 65.9명이다.

1인당 식수 인원을 100명 이하로 낮추려면 조리실무사 1만 명 정도(현재 약 1만 5천 명) 증원이 필요하다는 게 연대회의 관계자 설명이다. 하지만 교육청은 아직 구체적인 증원 계획이 없다.

교육청 관계자는 "협의회 하면서 조리실무사 증원과 관련한 구체적인 논의는 없었다. 현재로서는 몇 명 증원이 가능한지 말하기는 어렵다"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