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화금융사기범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 외쪽은 피의자 ㄱ씨가 피해자 집 앞에 서있는 모습이고, 오른쪽은 피해금을 편취한 뒤 택시를 타고 도주하는 모습이다.
 전화금융사기범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 외쪽은 피의자 ㄱ씨가 피해자 집 앞에 서있는 모습이고, 오른쪽은 피해금을 편취한 뒤 택시를 타고 도주하는 모습이다.
ⓒ 마산동부경찰서

관련사진보기

 
'저금리 대환대출'을 빙자해 8억 7000만 원 상당을 가로챈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조직원들이 경찰에 검거되었다. 20대 2명이 구속된 것이다.

경남경찰청 마산동부경찰서는 부산울산경남경북 일대를 돌아다니며 거액의 현금을 편취한 전화금융사기 수거책 2명을 사기 혐의로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5월 31일부터 6월 30일까지 부울경 일대를 돌아다니며 범죄를 저질렀다. 피의자인 남성 ㄱ(29)씨는 30회에 걸쳐 5억 2583만원, ㄴ(26)씨는 17회에 걸쳐 3억 4474만원을 가로챈 혐의다.

조사결과, 이들은 모두 구인구직 사이트의 고액 아르바이트 구인광고를 보고 범죄에 가담하게 되었고, 취득한 피해금은 여러 차례에 걸쳐 무통장송금하는 방법으로 조직원에게 전달하였다.

경찰은 "이번 보이스피싱은 무작위적으로 정부지원 저금리 대환대출을 권유한 SMS를 보낸 뒤, 전화상담을 온 피해자에게 대출신청서 작성을 빙자하여 악성앱을 휴대폰에 설치하게 하였다"고 했다.

경찰은 "이를 통한'전화 가로채기 수법'을 사용해 피해자들이 기존에 사용중인 대출 회사 직원을 사칭한 뒤 금융업법에 위반되었다며 기존 대출금을 현금으로 상환할 것을 유도하여 피해금을 취득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오동욱 마산동부경찰서장은 "최근 보이스피싱 수거책들은 피해자들로부터 취득한 현금을 인적이 드믄 365코너(무인점)을 통해 무통장 송금하고, 이들은 현금 다발을 들고 있거나 휴대전화에 있는 여러 개의 계좌번호와 인적사항을 보면서 현금을 반복 송금하는 경우가 많다"며 "이러한 행동을 하는 사람을 목격 시 경찰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