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독제 제보] 흙탕물로 변한 양재천
 [독제 제보] 흙탕물로 변한 양재천
ⓒ 소순민

관련사진보기

 
[독자 제보] 흙탕물로 변한 양재천
 [독자 제보] 흙탕물로 변한 양재천
ⓒ 소순민

관련사진보기

   
▲ 산책로 사라지고 흙탕물 범벅... 서울 양재천 현재 상황
ⓒ 소순민

관련영상보기

     
밤사이 쏟아진 폭우로 전국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서울은 29일 오후 3시부터 30일 오전 10시까지 110.2mm가 넘는 비가 내리면서 곳곳이 침수되거나 통행이 통제되는 등 불편이 이어지고 있다.

약 123mm의 비가 내린 서울 서초구 양재천은 평소라면 자리해야 할 산책로가 급격히 불어난 하천 물로 인해 흔적을 감추었다.

앞서 기상청은 오전 5시 20분부터 양재천 수위가 상승함에 따라 양재천로 하부도로를 통제했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편집부의 뉴스 아이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