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인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추모객들이 이어지고 있다. 한 언론사가 추모객을 인터뷰 하고 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인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추모객들이 이어지고 있다. 한 언론사가 추모객을 인터뷰 하고 있다.
ⓒ 김보성

관련사진보기


"노무현 전 대통령은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한국이 균형자 역할을 하려 했습니다. 강대국들에 둘러싸인 우리나라가 그들에게 휘둘리기만 할 게 아니라 자신의 운명을 주도적으로 개척해 나가려고 애썼습니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이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서 공식 추도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노 전 대통령을 언급한 정 전 장관은 "'통일보다 평화가 먼저'고 '남북협력은 도리'라면서 외교에서도 자국 중심성을 키우려 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정신은 당신이 떠난 후에도 여전히 우리 사회의 화두로 숙제로 남아 있다"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정 전 장관은 "최근 대선 패배 후 기운이 나지 않는다고 말씀하시는 분들이 적지 않다"며 "그러나 물길은 평지에서도 곧게만 흐르는 것이 아니지 않냐"라고 되물었다.

이어 "강물은 구불구불 흐르면서도 바다를 포기하지 않는다는 생전의 당신 말처럼, 우리 정치도 늘 깨어있는 강물처럼 바다로 갈 것이라 믿는다"라고 했다.

다음은 공식 추도사 전문이다.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 공식추도사

노무현 전 대통령님! 오랜만에 당신의 이름을 부르다 보니, 지난날 당신과 저 사이에 있었던 일들이 주마등처럼 머릿속을 스쳐 가면서 가슴이 좀 뭉클해집니다.

"너무 슬퍼하지 말라"는 말씀을 남기고 떠나신 후, 세월은 속절없이 흘러 우리는 벌써 열세 번째 봄을 또 맞이했습니다.

어김없이 다시 찾아온, 찬란하지만 가슴 아픈 5월에 당신에 대한 그리움을 가득 안고 살아가는 사람들이 오늘 이곳 봉하 마을에 모였습니다. 김대중 정부의 마지막 통일부 장관으로 일하던 제가 노무현 정부의 첫 통일부 장관으로 계속 일하게 되면서 당신을 만나게 된 건 참 특별한 경험이었습니다.

남북관계와 관련하여 당신께서 저에게 하셨던 '큰 말씀'은 지금도 귀에 쟁쟁하게 울리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잊혀 지지 않을 것입니다.

2003년 4월 말 평양에서 열릴 제10차 남북 장관급회담을 앞두고, 회담운영계획을 대면보고하기 위해 대통령 집무실로 올라간 저에게 당시 노무현 대통령께서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우리가 북한을 돕는 건 인도주의도 아니고 동포애도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우리가 북한을 돕는 건 도리라고 생각합니다."

도리! 이것저것 따질 것 없이 우리 남한이 당연히 해야만 하는 일이 북한 돕기라는 말씀이었지요. 이건 의식 수준이 보통 높지 않고선 할 수 없는 말씀입니다.

이런 높은 의식 수준을 가진 당시 노무현 대통령이 김정일 위원장과 함께 만들어내신 '10.4 남북정상선언'의 정신은 남북관계와 관련해서 오늘도 유효한 가치입니다. 앞으로도 이어 나가야 할 정신입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께서는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한국이 균형자 역할을 하고자 하셨습니다. 강대국들에 둘러싸인 우리나라가 그들에게 휘둘리기만 할 게 아니라 스스로의 운명을 주도적으로 개척해 나가려고 애쓰셨습니다.

그러나 반발이 만만치 않았습니다. "우리 주제에 무슨 균형자냐, 한미동맹이나 잘 챙기라"는 보수진영의 비난과 비아냥 때문에 곤욕을 치르시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문재인 정부 5년을 거치는 동안 우리나라는 세계 10위의 경제대국, 6위의 군사강국으로 우뚝 서게 됐습니다. 국제사회에서도 정치·경제·사회·문화적으로 선진국 반열에 들어가게 됐습니다.

이제는 우리나라도 노무현 전 대통령님 생전의 꿈이었던 '줏대 있는 외교철학'을 되살려 동북아 국제정치에서 능히 균형자 역할을 할 수 있는 힘이 생겼습니다. 이제는 우리나라도 약소국 의식을 버리고 自國中心性이 있는 외교를 해나갈 수 있게 됐습니다.

오랜만에 봉하 마을을 찾아왔더니 당신께서 퇴임하신 후 가장 행복한 한때를 보내시던 이곳에 당신께서 추구하셨던 가치를 담아낸 기념관이 우뚝 들어섰군요.

당신께서 삶을 통해 온몸으로 보여주셨던 기득권 및 수구세력과의 투쟁, 지역주의 극복과 지역균형 발전을 위한 노력, "통일보다 평화가 먼저"이고 "남북협력은 도리"라면서 외교에서도 자국 중심성을 키우고자 하셨던 그 정신은 당신께서 가신 후에도 여전히 우리 사회의 화두로 숙제로 남아 있습니다.

최근 대선 패배 후 기운이 나지 않는다고 말씀하시는 분들이 적지 않습니다. 그러나 물길은 평지에서도 곧게만 흐르는 것이 아니지 않습니까?

강물은 구불구불 흐르면서도 바다를 포기하지 않는다는 생전의 당신 말씀처럼, 우리 정치도 늘 깨어있는 강물처럼 바다로 갈 것이라 믿습니다.

봉하 들판을 바라보며 서 있는 저 기념관에 당신께서 마저 이루시지 못한 꿈도 함께 깃들어 있습니다. 깨어있는 시민들이 그 꿈을 마저 이루기 위해 한발 한발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손을 내밀어 이끌어주십시오

노무현 전 대통령님, 다시 한번 당신 이름을 불러봅니다. 그립습니다. 또 오겠습니다. 편히 쉬십시오.

2022년 5월 23일 정세현.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