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인천시(시장 박남춘)와 인천영상위원회(운영위원장 이원석 감독)는 오는 23일부터 29일까지 애관극장 및 인천시 일대에서 '인천 영화주간 2021'을 개최한다. 인천 영화주간은 올해 처음이다.

개막일인 23일과 이튿날인 24일에는 우리나라 최초의 영화관 <애관극장>에서 인천을 소재로 하거나 배경으로 삼은 작품 8편이 상영된다.

인천 최초의 프로야구단 삼미 슈퍼스타즈의 패전처리 전문투수 감사용의 꿈과 도전을 그린 영화 <슈퍼스타 감사용>(감독 김종현)을 시작으로 △<고양이를 부탁해>(감독 정재은) △<그대를 사랑합니다>(감독 추창민) △<천하장사 마돈나>(감독 이해영·이해준) △<파이란>(감독 송해성) △<차이나타운>(감독 한준희) △<무뢰한>(감독 오승욱) △<담보>(감독 강대규) 등이다.

이어 26일과 27일 영화공간 주안에서는 '인천 영화열전'이라는 제목으로 <귀벌레>(감독 박나나), <남남>(감독 고경수), <다정을 위한 시간>(감독 김지현), <실버벨>(감독 유수민), <짝사랑>(감독 주영), <코리아타운>(감독 안소희) 등 씨네인천의 제작지원작 6편이 상영된다. 

28일에는 별별씨네마 세션을 통해 인천영상위원회 제작지원작 및 인천 배경 촬영 작품인 <아역배우 박웅비>(감독 김슬기), <웅비와 인간 아닌 친구들>(감독 김다민), <남매의 여름밤>(감독 윤단비), <휴가>(감독 이란희) 등이 영화공간 주안에서 상영된다. 
   
인천시와 인천영상위원회는 10월 23일부터 29일까지 애관극장 및 인천시 일대에서 '인천 영화주간 2021'을 개최한다. 인천 영화주간은 올해 처음이다.
 인천시와 인천영상위원회는 10월 23일부터 29일까지 애관극장 및 인천시 일대에서 "인천 영화주간 2021"을 개최한다. 인천 영화주간은 올해 처음이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씨네인천과 별별씨네마에 선정된 작품들은 영화 종료 후 영화해설 및 관객과의 대화(GV) 등의 프로그램이 별도로 진행될 예정이다. <슈퍼스타 감사용>, <천하장사 마돈나>, <파이란>, <차이나타운>, <무뢰한> 등 중요 상영작 5편에 대한 관객과의 대화가 진행된다. <차이나타운> 상영 종료 후 진행되는 관객과의 대화에는 한준희 감독뿐만 아니라 특별 게스트로 배우 고경표가 참석할 예정이다.

별별씨네마는 '인천영화주간 2021' 기간 외에도 10월과 11월에 인천시 남동구와 부평구에서 선착순 무료 관람으로 진행된다.

작품 상영과 함께 아카데미 프로그램도 준비되어 있다. 23일에는 김경태 프로그래머와 손희정 문화평론가가 진행하는 토크 프로그램 '영화가 상상하는 환대의 방식들', 24일에는 변영주 영화감독과 김도훈 기자가 참여하는 토크 프로그램 '인간을 품은 도시, 도시를 품은 영화'가 진행될 예정이다.

'인천 영화주간 2021' 김경태 프로그래머는 "인천 영화주간 2021 상영작들은 영화도시 인천의 상징성을 극명하게 나타낼 수 있는 작품들을 엄선해 라인업을 구성했다"면서 "인천시민들을 비롯해 한국 영화를 사랑하는 많은 분들의 관심과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모든 프로그램은 무료로 관람 및 참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시시각각 변화하는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예의 주시하며 정부 지침에 따른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개최된다. 모든 영화 관람은 사전 예매로 진행되며, 모든 입구에는 발열 체크 및 마스크 착용을 해야 한다. 정부 지침에 따라 상영관 관객 수는 50% 이하로 제한한다.

인천 영화주간 2021의 사전 신청은 오는 20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인천 영화주간 상영작 정보 및 사전 신청은 공식 홈페이지(www.ifwk.co.kr)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김경아 인천시 문화콘텐츠과장은 "인천 영화주간 2021이 인천 영화의 과거와 현재를 돌아보며 미래의 가능성을 함께 그려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