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4·7 재보선과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발표하고 인사하고 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4·7 재보선과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발표하고 인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4.7재보궐선거가 여당의 참패로 끝난 것에 대해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인다"고 입장을 내놨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8일 오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4.7재보선과 관련한 문 대통령님의 입장을 말씀드리겠다"면서 이 같이 전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더욱 낮은 자세로,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면서 "코로나 극복, 경제회복과 민생안정, 부동산 부패 청산 등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하는 데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서울·부산 보궐선거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의 패배는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해결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해결하지 못한 국민의 요구는 ▲코로나19 극복 ▲경제회복과 민생안정 ▲부동산 적폐 청산 등 3가지로 분석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이번 선거에서 국민의 마음을 얻는데 부족했다는 점을 느낀다"면서 "앞으로 국민의 신뢰를 얻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대통령 말씀처럼) 코로나 극복, 경제 회복과 민생안정, 부동산 부패 청산 등이 이번 선거를 통해 나타난 국민의 절실한 요구라고 판단하고 있다"면서 "이런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하기 위한 노력을 흔들림 없이 계속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덧붙여 "정부는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반드시 도전 과제를 극복해내겠다"고 말하면서 고개를 숙였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의 힘과 공감의 힘이 뉴스를 만들고, 그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