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항의성 펼침막 내건 도황리소음피해대책위 안흥시험장의 소음피해를 호소하는 도황리 주민들이 매서운 추위 속에서도 릴레이 시위를 통해 주민들의 아픔을 알리고 있다.
▲ 항의성 펼침막 내건 도황리소음피해대책위 안흥시험장의 소음피해를 호소하는 도황리 주민들이 매서운 추위 속에서도 릴레이 시위를 통해 주민들의 아픔을 알리고 있다.
ⓒ 김동이

관련사진보기

 
'고통스러워 못살겠다! 포 사격장을 폐쇄하라!'
'안흥 포 사격장은 즉각 철수하라'
'포 터지는 소리에 심장도 터진다'


국방과학연구소 안흥시험장의 소음 피해를 토로해 왔던 충남 태안군 근흥면 도황리 주민들이 매서운 추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머리띠를 두르고 거리로 나섰다.

이번에는 아예 포사격 소음의 온상지인 국과연 안흥시험장 앞에서 머리띠를 두르고 40여 년 넘게 소음 피해를 당한 설움을 표출하고 나섰다.

안흥시험장의 소음 피해를 호소하는 '도황리 소음피해대책위원회(위원장 박상엽)'는 지난해 연말이었던 28일부터 충남 태안군 근흥면 정죽리에 위치한 국방과학연구소 안흥시험장 진입로 앞에서 릴레이 1인 시위를 시작했다.

1인 시위는 태안경찰서에 집회신고를 마친 상황으로, 해를 넘겨 이달 29일까지 한 달간 예정되어 있다. 안흥시험장 진입로 인근 비닐하우스에는 장기 장외투쟁을 위한 베이스캠프도 마련했다.

특히, 지난달 30일에는 도황리 주민들 뿐만 아니라 태안군 근흥면 정죽 1~5리 주민들까지 소음피해대책위원회에 가세해 펼침막을 내걸고 함께 장외 집회에 연대하고 있다. 

'도황리 소음피해대책위원회'는 국방부가 안흥시험장이 위치한 근흥면 주민들을 대상으로 안흥사격장 소음영향도 작성을 위한 소음측정 조사 용역 주민설명회를 연 4일 후인 지난해 10월 16일 연포번영회 사무실에서 결성됐다.
 
안흥 포 시험장 OUT! 국방과학연구소 안흥시험장의 소음피해를 호소하는 충남 태안군의 도황리 주민들이 매서운 추위 속에서도 릴레이 시위를 통해 주민들의 아픔을 알리고 있다. 피켓을 든 주민 뒤쪽에는 비닐하우스에 베이스캠프를 마련해 장기 투쟁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
▲ 안흥 포 시험장 OUT! 국방과학연구소 안흥시험장의 소음피해를 호소하는 충남 태안군의 도황리 주민들이 매서운 추위 속에서도 릴레이 시위를 통해 주민들의 아픔을 알리고 있다. 피켓을 든 주민 뒤쪽에는 비닐하우스에 베이스캠프를 마련해 장기 투쟁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
ⓒ 김동이

관련사진보기

 
이후 지난 11월 6일에는 연포해수욕장 주차장 일원에서 '도황리 소음피해대책위원회' 주최로 집회를 열고 40여 년 동안 겪어온 안흥시험장의 포 소음과 불발탄으로 인한 주민들의 고통과 위험성을 알렸다.

그러면서 쥐꼬리만한 국방부의 보상 대신 ▲국지도 96호선을 군사도로로 5년 내 확포장 ▲6개월 내 소음방지 시설 설치로 소음피해 최소화를 요구하고 있다.

국방부가 공고한 기본계획안에 따르면 피해보상 대상이 되더라도 제1종 구역일 경우 월 6만원을, 제2종 구역은 4만5천원, 제3종 구역은 월 3만원을 받게 된다. 

'도황리 소음피해대책위원회' 관계자는 "그동안 안흥시험장의 보여 왔던 선별보상 등의 행태를 꼬집고 소음피해 주민들의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추운 겨울임에도 거리로 나서게 됐다"면서 "집회 신고도 태안경찰서에 한 만큼 아침, 저녁 안흥시험장 직원들이 출퇴근시에 릴레이 시위를 통해 주민들의 의지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태안신문에도 송고합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태안의 지역신문인 태안신문 기자입니다. 소외된 이웃들을 위한 밝은 빛이 되고자 펜을 들었습니다. 행동하는 양심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