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 양산의 양산시의회 국민의힘 의원들이 의회 안에서 비위 논쟁은 그만두고, 이제는 법의 심판에 맡기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지난 23일 기자회견을 통해 "국민의힘 일부 의원들은 민주당 의원들과 시민이 제기한 (비위) 의혹으로 검찰 조사까지 받고 있으며, 문제가 있다면 책임을 지겠다"며 "반면, 민주당 의원들은 (자신들의) 의혹과 문제에 대해 침묵하며 어떠한 조치도 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유지 불법 건축물 건립 문제, 배우자 업체 양산시 납품 문제, 배우자 사업 지원을 위한 의정활동 등 민주당 의원들에 대한 비위 의혹을 제기했다.

이들은 "국민의힘 의원들이 근거 없는 의혹 제기로 정신적 고통과 회복할 수 없는 명예훼손으로 고통받고 있는 상황에서, 민주당 의원들의 부정행위에 눈 감고 있을 수만은 없다"면서도 "하지만 이러한 사태를 보고 있는 시민은 불편하고 의회 신뢰마저 떨어지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기회에 의원 모두가 스스로 문제가 없는지 돌아보고 공직자윤리위원회나 검찰 조사를 통해 명백하게 검증하자"며 "이제 더이상 의회 안에서 서로 간 논쟁을 그만두고 의원 본연의 임무에 충실히 하는 의원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양산시민신문 (엄아현)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지역언론연대는 전국 34개 시군구 지역에서 발행되는 풀뿌리 언론 연대모임입니다. 바른 언론을 통한 지방자치, 분권 강화, 지역문화 창달을 목적으로 활동합니다. 소속사 보기 http://www.bj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